전남도청·보령시 “에너지절약, 참 잘했어요!”
상태바
전남도청·보령시 “에너지절약, 참 잘했어요!”
  • 안윤정 기자
  • 승인 2017.01.23 12: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산업부, 234개 지자체 중간 점검 결과 발표

전력 절감률이 가장 우수한 광역지자체는 전남도청, 기초지자체는 보령시인 것으로 나타났다.

산업통상자원부(장관 주형환)는 지자체별 에너지절약 추진 현황을 점검하기 위해 243개 지자체(광역 17개, 기초 226개) 청사에 대한 지난해 12월 전력 절감률과 난방온도 준수 여부에 대해 중간 점검을 실시하고 그 결과를 지난 19일 발표했다.

점검 결과에 따르면 지자체의 12월 전력사용량은 전년 동월보다 평균 2.5% 증가했다. 전력사용량이 감소한 기관은 보령시청(27.3%), 화천군청(20.2%), 대구 중구청(18.2%) 등 75개로 평균 3.2% 줄었다. 증가한 기관은 시흥시청(46.9%), 경북도청(32.0%), 대구 북구청(31.2%) 등 168개로 평균 5.6% 늘었다.

전력사용량이 크게 감소한 기관은 태양광 발전시설 설치 및 노후 냉난방기 교체(보령시청), 청사에너지절감 계획 마련 및 추진(화천군청), 창호 단열강화 및 노후설비 교체(대구 중구청) 등의 노력이 있었던 것으로 나타났다.

반대로 전력사용량이 크게 증가한 기관은 청사 내 공연장의 민간 개방에 따른 사용횟수 급증(시흥시청), 청사 확대이전(경북도청), 새 단장(리모델링) 증축(대구 북구청) 등의 원인이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지난해 12월 12일부터 16일까지 이뤄진 난방온도에 대한 불시점검 결과는 217개 기관(89.3%)에서 난방온도 기준을 준수(평균: 18.6℃)하고 있었고 26개 기관(10.7%)에서 미준수(평균: 21.8℃) 했다.광역지자체는 모두 난방온도를 준수하고 있었으나 기초지자체는 26개 기관(경기지역 7개, 전북지역 7개, 경북지역 4개 등)에서 난방온도 기준을 위반 사례가 나왔으며, 전북지역 지자체 위반율이 46.7%로 가장 높았다.

산업부는 이러한 중간 점검 결과를 각 지자체에 통보해 남은 동절기 동안 에너지절약을 적극 추진하도록 독려한다는 방침이다. 또 3월에는 동절기 전체에 대해 에너지절약 실적을 비교 분석해 발표할 예정이다.

산업부 관계자는 “청사 신·증축 등으로 전력사용량이 증가하는 요인이 있기는 하나 에너지저소비형 건축물 신축(건축물 에너지효율등급 인증)과 효율적인 관리(건물에너지관리 시스템) 및 절전 노력(난방온도 준수 등) 등을 통해 전력사용량 증가 추세를 일정 수준 이하로 낮추는 것이 필요하다”며 “태양광 등 신재생에너지를 통해 친환경적으로 에너지를 자체 생산하고 에너지저장장치(ESS)를 통해 전기요금을 절감하는 등 에너지의 효율적 사용을 추진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산업부는 지자체의 에너지절감을 위해 신재생에너지보급지원사업, 지역에너지절약사업 등을 통해 태양광설비 설치 지원, 건물단열개보수, 에너지절약시설 설치 등을 지속적으로 지원할 계획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