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발전
남부발전, 대전에 50MW 규모 연료전지 발전소 건설

한국남부발전(사장 윤종근)이 대전광역시(시장 권선택), 충남도시가스(사장 황인규), 한솔제지(사장 이상훈)와 손잡고 대전 한솔제지 공장에 30MW급 연료전지 설비를 건설하는 등 대전 지역 내 유휴부지를 활용해 총 50MW 규모의 연료전지 사업을 추진한다.

지난 4일 남부발전은 대전시, 충남도시가스, 한솔제지와 이 같은 내용의 ‘연료전지 등 신재생에너지 발전사업 추진을 위한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

이번 협약은 정부의 신재생에너지 3020 정책을 적극 이행하기 위한 노력의 일환으로 지난 6월 대전시와 맺은 ‘신재생에너지 확산 협력 MOU’의 후속 조치다.

협약에 따라 남부발전은 연료전지 사업을 주도적으로 시행하고 투자를 통해 지역경제 활성화에 기여하며 대전시는 관련 법령이 허용하는 범위 내에서 최대한의 행정적 지원을 하게 된다. 충남도시가스는 안정적인 연료공급 및 사업개발 관련 업무를 담당한다.

윤종근 남부발전 사장은 “탈원전 선언 이후 국내 발전산업은 변화와 혁신의 기로에 서있으며 정부의 에너지공약은 2030년까지 신재생에너지 공급량 비중을 20%까지 확대해 새로운 산업을 육성하는 동시에 양질의 일자리 창출을 목표로 하고 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윤 사장은 “대전시, 충남도시가스와의 공동 사업추진으로 대전 소재 협력사 참여를 통해 경제 활성화와 일자리 창출에 기여하고 에너지 취약계층 복지시설에 신재생에너지 보급지원으로 공기업의 사회적 책임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김소연 기자  ksy@knpnews.com

<저작권자 © 한국원자력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소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