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기업&기술 전기업체
지멘스, 차세대 가스터빈 HL 클래스 선보여‘BIXPO 2017’ 참가 디지털화 시대 선도할 에너지 분야 신기술 소개

지멘스가 ‘제3회 빛가람 국제전력기술엑스포(BIXPO 2017)’에 참가해 디지털화 트렌드에 대응할 수 있는 전력 및 가스, 발전서비스 분야의 우수 제품과 솔루션을 제시했다.

지멘스코리아(한국법인 대표이사·회장 김종갑)에 따르면 BIXPO 2017 주요 전시 제품은 ▲친환경 가스절연 개폐장치(GIS) ▲초고압 직류송전 (HVDC) 시스템 ▲가스절연 송전선(GIL) ▲클라우드 기반의 개방형 IoT 운영시스템 ‘마인드스피어 (MindSphere)’ ▲최신형 차세대 가스터빈 HL 클래스(SGT-9000HL) ▲발전소 효율 향상을 위한 디지털 솔루션 등이다.

이번 전시되는 최신형 차세대 가스터빈인 HL 클래스(SGT-9000HL)도 선보인다. 업계 최고의 발전효율과 안정성을 자랑하는 복합화력발전용 핵심 설비인 HL 클래스 가스터빈은 천연가스를 주연료로 사용하여, 친환경 발전이 가능하며 높은 발전효율과 운영 유연성을 통해 수익성을 극대화 할 것으로 기대된다.

석범준 지멘스코리아 전력 및 가스 사업본부 부사장은 “차세대 가스터빈 HL 클래스 출시를 통해 성능 및 사업성에 대한 고객들의 기대에 부합할 수 있다고 자신한다”며 “특히 천연가스 발전에 대한 관심이 높은 현시점에서 디지털 발전 솔루션과 더불어 적시에 출시하여 효과를 극대화할 수 있을 것”이라고 밝혔다.

또 SF6 Free 친환경 가스절연 개폐장치(GIS)는 미래 전력 산업에서 중추적인 역할을 할 장치로 발전소나 변전소에 설치돼 이상 발생 시 과도한 고장 전류를 차단해 전력 시스템을 보호하는 장치다. 화재 위험 및 전자파(EMC) 등에 높은 안정성을 갖추고 있는 가스절연 송전선(GIL)과 세계 최고수준의 기술력과 실적을 보유한 초고압 직류송전(HVDC) 등도 전력산업의 핵심 장치라 할 수 있다.

한편 한국전력공사와 지멘스 그룹은 BIXPO 2017 기간에 광역 전력망 감시와 안정도 향상을 위한 연구협력 양해각서(MOU)를 체결했으며, 양해각서를 바탕으로 한전의 전력망 데이터를 지멘스의 최신 기술에 적용함으로써 실증을 통한 솔루션 개선 및 전력망의 안정도 향상에도 기여할 수 있을 것으로 전망된다.

독일 베를린과 뮌헨에 본사를 둔 세계적인 전기전자기업 지멘스는 지난 170년간 뛰어난 엔지니어링 역량과 품질, 혁신, 신뢰성, 글로벌 사업 기반을 바탕으로 성장해 왔다. 전 세계 200여 국가에서 35만1000 여 명의 직원이 근무하는 지멘스는 전력화, 자동화, 디지털화 영역에 역량을 집중하고 있다.

에너지 효율을 높이고 자원을 아끼는 친환경 기술의 선도주자인 지멘스는 해상 풍력터빈 분야에서 전 세계 1위이며, 복합화력발전 터빈 분야에서 시장을 선도하고 있다. 또한 발전소에서 발생된 전력을 공장이나 일반 가정 등에 수송하는 송전을 비롯해 도시 인프라, 자동화 및 산업용 소프트웨어 영역에서 시장을 선도하고 있다.

컴퓨터 단층촬영, 자기공명영상시스템과 같은 의료 영상 기기, 연구실용 진단 장비, 클리닉 IT 분야에서도 업계 리더인 지멘스는 1950년대 한국법인을 설립하고 선진 기술과 글로벌 경험을 바탕으로 국내 기업과의 상생을 위한 다양한 사업 협력과 적극적인 투자, 개발 활동에 앞장서 왔다.

더불어 국내투자를 확대해온 지멘스는 한국에 전력 및 가스사업본부 아시아 세일즈 지역본부와 아시아·태평양· 중동·북아프리카 지역의 발전 솔루션 시장을 관장하는 에너지솔루션즈 아시아지역본부를 설치한 바 있다.

김소연 기자  ksy@knpnews.com

<저작권자 © 한국원자력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소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