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전력
4차 산업혁명과 디지털유틸리티 "미래 論하다"한전, BIXPO2017 CTO포럼ㆍEPRI TI Summit 개최
전문가들 “청정에너지 생산과 효율향상” 방안 논의

전세계 에너지 전문가들이 4차 산업혁명과 다지털유틸리티의 미래에 대한 활발한 토의를 갖고 비전을 공유했다.

한국전력(사장 조환익)이 지난 2일 BIXPO2017(빛가람 국제 전력기술 엑스포, Bitgaram International Exposition of Electric Power Technology)에서 전세계 에너지 전문가들이 참석한 가운데 CTO포럼과 EPRI TI(Technical Innovation) Summit (미국전력연구원기술혁신고위급회의)를 개최했다.

전력에너지 분야의 ‘다보스포럼’을 지향하는 CTO포럼은 NYPA(美, 뉴욕전력청), 아메런(美, 미주리州 전력회사), SGCC(中, 국가전망) 등 23개국 38개 글로벌 전력회사 CEO 및 CTO 42명이 참석해 ‘4차 산업혁명과 디지털 유틸리티의 미래’를 주제로 심층토의를 진행했다.

세션 1에서는 EPRI(Electric Power Research Institute, 미국 전력연구원) CEO인 마이크 하워드(Mike Howardㆍ사진)가 ‘4차 산업혁명과 디지털로의 전환’을 테마로 하는 기조연설을 진행하고 이어 ‘디지털 유틸리티와 기술혁신’에 대한 주제발표와 Q&A가 이어졌다.

세션 2에서는 아메런(Ameren, 미국 미주리州 전력회사) 부사장인 스티브 키드웰(S. Kidwel)의 발제에 이어 CEER(Council of European Energy Regulators, 유럽 에너지 규제기관 위원회) 사무총장인 앤드류 에브릴(Andrew Ebrill) 등 패널이 ‘디지털 유틸리티의 기회와 도전’에 대해 발표하고 ‘디지털 유틸리티, 어떻게 집중할 것인가’에 대한 심층토론이 진행됐다.

이어 진행될 EPRI TI Summit 에서는 ‘청정에너지 생산 및 에너지의 효율 향상’이란 주제로 토론을 펼치며 3일에는 ‘통합에너지망(IEN)의 구축’ 과 ‘혁신을 위한 국가간 공조’에 대해 토론을 진행할 계획이다.

특히 EPRI 회원사만을 대상으로 진행되었던 EPRI TI Summit이 올해는 박람회 참가자 모두에게 개방하는 Open Session으로 진행될 예정이다.

또한 ‘KEPCO의 기술역량 강화 및 기술협력 시스템 구축’을 위해 EPRI와 한전은 MOU를 체결했다. 이를 통해 신재생에너지, 전기차 및 제반시설 기술, ESS, 전력망 통합 등 다양한 분야에서 협력을 해나갈 예정이다.

조환익 한전 사장은 “최고의 에너지 전문가들이 참가한 CTO포럼과 EPRI TI Summit을 통해 전력에너지 산업을 선도하는 다양한 지식과 정보의 공유가 획기적인 수준으로 확산될 것”이라며 “BIXPO를 통해 대한민국을 넘어 전세계의 에너지산업이 한단계 더 성장할 수 있는 계기가 되기를 기대한다”고 밝혔다.

이석우 기자  dolbi2004@naver.com

<저작권자 © 한국원자력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석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