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에너지
국제에너지심포지엄, ‘에너지전환…시사점’ 주제로 개최세계에너지협의회 한국위원회, 오는 22일 조선호텔서…선진국 경험과 벤치마킹 기회 제공

세계에너지협의회(World Energy Council, WEC) 한국위원회를 맡고 있는 한국에너지재단은 오는 22일 서울시 중구 소재 조선호텔 오키드룸에서 ‘에너지전환에 따른 친환경 선진국 에너지정책의 변화와 시사점’을 주제로 ‘2017 WEC 국제에너지심포지엄’을 개최한다고 밝혔다.

이번 심포지엄은 기후변화 대응을 위한 신기후체제 발효를 1년 앞두고 온실가스 감축과 이를 위한 에너지정책을 마련하고 정부와 업계가 선진국의 에너지정책과 경험을 벤치마킹 할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하고자 마련됐다.

박주헌 에너지경제연구원 원장의 기조연설을 시작으로 피터 헤펠(Peter Hefele) 콘라트 아데나워재단 에너지안보 및 기후변화 총괄, 아리마 준(Arima Jun) 동경대 교수가 각 독일과 일본의 에너지 세제와 에너지정책의 국민수용성 관련 경험을 설명할 예정이다. 또 우리나라는 김창섭 가천대 교수가 한국의 에너지전환 정책에 대한 정책 제언을, 김승래 한림대 교수가 한국의 에너지세제 개편방향과 정책 과제에 대해 발표한다.

이어서 김진우 연세대 특임교수(산업부 전력정책심의회 위원장·前 에경연 원장)를 좌장으로 발표자 4인과 패널 토의를 진행한다. 특히 이번 심포지엄에서는 SNS를 활용한 오픈채팅 형태로 진행하여 청중의 참여를 높일 예정이다.

참가 신청은 웹사이트를 통해 온라인 사전 등록을 하면 된다.

한편 세계에너지협의회(World Energy Council, WEC)는 UN공인 에너지분야의 세계 최대 민간 에너지기구로 세계 95여국이 회원국으로 가입돼 있으며, 우리나라는 1969년도에 회원국으로 가입해 2013년에는 ‘제22차 WEC 대구세계에너지총회’를 성공적으로 개최한 바 있다.

김소연 기자  ksy@knpnews.com

<저작권자 © 한국원자력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소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