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협·단체 포토뉴스
전기공사협회, 연탄나눔 봉사활동 펼쳐20개 시도지회 '사랑과 희망의 연탄불 지피는데' 동참
사진제공=한국전기공사협회

1만 6천여 전기공사기업들이 형편이 어려운 소외계층들에게 사랑의 연탄을 전달해 타 기업들로부터 커다란 귀감이 되고 있다.

매년 11월 9일을 ‘전기공사기업인 사회공헌 봉사의 날’을 제정한 한국전기공사협회 중앙회(회장 류재선)와 20개 시도회가 동시에 전국 각지에서 연탄나눔 봉사활동을 대대적으로 펼쳤다.

올해는 그 첫해로 전국 각지에서 연탄 봉사활동 및 재능 기부 봉사활동을 추진 중인 한국전기공사협회는 ‘더불어 사는 삶’을 실천하기 위해 각 시도회별로 매년 몇 차례 다양한 봉사활동을 하고 있다.

한국전기공사협회 중앙회는 지난 9일 경기도 광명시 소하동일대에서  한국전기산업연구원과 함께 임직원 100여명이 참가한 가운데 ‘사랑의 연탄나눔 봉사활동’을 펼쳤다.

이날 봉사활동에 참가한 정원영 이사(대광건설전력(주))는 “어려운 이웃들에게 겨울은 특히 나기 어려운 계절이다”며, “오늘의 작은 손길이 큰 불씨가 되어 따뜻한 겨울이 될 수 있으면 좋겠다”고 소감을 밝혔다.

또 행사에 참여한 이경춘 대표((주)세중전설)는 “옷에 검정도 묻고, 힘도 들지만, 반가워하는 어르신들을 보니 힘이 난다”며, “앞으로도 고통은 나누면 반이 되고, 즐거움은 나누면 배가 된다는 말처럼 이웃 사랑을 실천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협회 기획처 최지혜 팀원은 “어둡고 긴 추운 겨울밤에 연탄 한 장의 큰힘을 기억한다. 성큼 다가오는 추위에 힘겹게 겨울을 나게 될 이웃들을 생각하며 따뜻한 마음을 전하고 싶어 연탄나눔 봉사활동에 나서게 됐다”며 참석소감을 밝혔다.

“전국 1,000여 전기공사기업인이 온정의 손길 보태
5만5천여장 연탄 나눔 전국 20개 시도회서 동시 실시 ”

이번 ‘전기공사기업인 사회공헌 실천의 날“은 지난 8월 전국 시?도회장 회의에서 전기공사기업인의 지역사회 나눔 실천으로 사회적 책임을 다하고자하는 목적으로 매년 한 번씩 중앙회와 전국 20개 시도회가 함께 하자는데 동의하여 전격 실시됐다.

이에 따라 중앙회 및 전국 20개 시ㆍ도회가 지난 9일에 전국에서 동시에 사회공헌 활동을 진행한 행사이다. 한국전기공사협회 중앙회 류재선 회장과 임직원, 한국전기신문사 이형주 사장과 임직원, 한국전기산업연구원 이학동 원장과 임직원 등 약 100여 명이 경기도 광명시 소하 1통, 3통에서 15가구에 연탄 3,000장을 전달했다.

이번 나눔활동은 류재선 회장 취임 이후 소모적 행사를 축소하고, 절감된 예산을 통해 진행됐으며, 또한 2017 전기공사엑스포 행사에서 모금된 후원금으로 쌀 50포대를 구입해 지역 어르신 등 취약계층 50여 가구에 전하며 어려운 이웃에게 온정의 손길을 통한 희망의 메시지를 전했다.
 
이웃에 사랑을 전하는 온정의 손길은 전국으로 번졌다. 한국전기공사협회 20개 시도회에서는 각 지역의 어려운 이웃을 찾아 이웃 사랑을 실천했다. 전국에서 사회공헌 활동에 참석한 인원만 해도, 850여명에 달하며, 총 전달된 연탄 수는 5만5천여장에 이른다. 이 밖에도 쌀, 라면 등 생필품도 전달되었으며, 재능기부를 통해 LED 등 교체 등의 활동도 이어졌다.

류재선 회장은 “1만 6천여 전기공사 기업인이 한마음이 되어 나눔의 행복과 사회적 책임에 대한 가치를 나눌 수 있는 뜻깊은 시간이었다”며, “오늘 이 자리를 통해 전기공사기업인들이 지역사회에 나눔 문화를 확산하는 계기가 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한편, 매년 ‘전기공사기업인 사회공헌 실천의 날’을 제정해 전국 단위의 봉사활동을 기획한 한국전기공사협회는 이날 전국 20개 시?도회에서 지역사회 일원으로 더불어 함께 살아가는 사회를 만들기 위해 전기공사기업인의 역할과 책임을 실천하고자 각 지역별로 연탄나눔 및 물품 전달 등 다채로운 봉사활동을 실시했다.

한국전기공사협회는 매년 전기공사기업인이 적극 참여하는 다양한 사회공헌 실천과 지역사회와 함께하는 나눔과 봉사를 실천하고 있으며, 특히 지역별로 소외계층을 대상으로 노후된 전기설비를 무상으로 교체하는 등 사회적 책임 실천에 앞장서고 있다.

 

 

이석우 기자  dolbi2004@naver.com

<저작권자 © 한국원자력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석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