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발전
남동발전-SL공사 발전부산물 고화제 활용 MOU 체결

한국남동발전과 수도권매립지관리공사(SL공사ㆍ사장 이재현)는 지난 1일 인천시 SL공사 본사에서 발전부산물 고화제 활용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이날 협약식은 남동발전의 발전 부산물을 SL공사에서 보유하고 있는 하수슬러지 고화시설 연료로 재활용해 자원활용도를 높이고자 마련됐다.

특히 발전 부산물 중 하나인 석탄재와 우드펠릿 연소재 분말은 탈취력과 흡수력이 우수하고 환경적으로 무해해 슬러지처리시설 고화제 생산 원료로 활용도가 높아 발전부산물 재활용을 통한 비용절감 효과를 기대할 수 있다.

이번 협약을 통해 양사는 발전부산물 외 하수슬러지 고형화 연료사업 등 양사간 협력사업을 확대하고 지속적인 기술교류를 추진해 나갈 계획이다.

김학현 남동발전 기술본부장은 “이번 협약을 통해 국가 자원순환정책을 선도하는 공기업으로 자리매김하고, 앞으로도 발전부산물 활용 확대와 사업개발에 집중하여 자원순환발전소를 실현하고 국민 눈높이에 맞는 더 좋은 일자리 창출에 기여하겠다” 밝혔다.

김소연 기자  ksy@knpnews.com

<저작권자 © 한국원자력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소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