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원자력비발전
원자력硏-IAEA, 손잡고 아프리카 RI기술 지원 나서가나ㆍ콩고 등 개도국에 이동형 감마선 단층촬영장치 보급 시작

한국원자력연구원(원장 하재주)이 아프리카 개도국의 방사성동위원소 기술 발전을 돕는다.

4일 원자력연구원은 독자 개발한 ‘이동형 감마선 단층촬영장치’를 가나ㆍ콩고, 케냐, 튀니지 아프리카 4개국과 IAEA(국제원자력기구) 사이버스도르프 연구소에 보급한다고 밝혔다.

IAEA는 1990년부터 아프리카 지역협력협정(AFRA)을 통해 기술력이 부족한 아프리카 개도국에 원자력 연구개발을 지원해왔다. 그 일환으로 방사성동위원소의 산업적 활용을 촉진하기 위해 감마선 단층촬영장치를 보급하고 있지만 기존에 보급된 장비는 현장에서 사용하기 어려울 정도로 사용자 편의성이 떨어져 활용도가 낮았다.

이에 IAEA는 원자력연구원에서 개발한 장치가 기계적 안정성, 계측결과의 재현성, 이동 설치의 편의성 등 다방면에서 우수함을 확인하고 협조를 요청한 것으로 알려졌다.

감마선 단층촬영장치(사진)는 검사 대상에 감마선을 투과해 대상을 파괴하지 않고 물질 내부 구조와 상태를 촬영할 수 있는 장치로 병원에서 사용하는 CT(컴퓨터 단층 촬영)와 유사하다. 다만 X-선 보다 투과율이 높은 감마선을 사용하여 더 선명한 영상을 얻을 수 있어 산업현장에서 구조물의 안정성이나 내부 유체의 분포를 판단하는데 널리 활용되고 있다.

특히 연구원이 개발한 ‘이동형 감마선 단층촬영장치’는 각각 하나의 감마선 방출 동위원소 투과기와 방사선 검출기로 구성되어 크기가 작고 구조가 단순하여 경제성이 뛰어나면서도 계측 성능이 우수하다. 무엇보다 단순한 구조 덕분에 검사가 필요한 곳까지 쉽게 분리하여 이동할 수 있어 산업 현장에서 활용도가 높다.

이번에 보급된 장치는 아프리카 현지의 교육훈련 및 산업 공정 배관 진단 등에 사용될 예정이며, 해당 국가의 방사성동위원소 산업응용분야 연구그룹의 기술적 역량을 키우는데 큰 도움을 줄 것으로 기대된다.

하재주 원장은 “우리 연구원이 해외에 나가 기술을 배우던 60년대의 기억을 잊지 않고 있다”면서 “일회성 장치 보급에 그치지 않고 IAEA와 함께 장치 보급 및 기술 교육을 꾸준히 추진하여 개발도상국의 기술 발전을 적극적으로 도울 계획이다”라고 밝혔다.

김소연 기자  ksy@knpnews.com

<저작권자 © 한국원자력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소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