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원자력비발전
토종개발 ‘원자로 건전성 고온평가프로그램’ 佛 수출원자력硏, CEA와 사용 계약체결…신뢰성 ‘Up’ 계산시간 1/5 이하 단축
고온 원자로구조의 해석 모델 및 중요 해석 부위

국내 연구진이 개발한 원자로 건전성 평가 프로그램이 세계 최고 수준의 원자력 기술을 보유한 프랑스에 수출된다.

7일 한국원자력연구원(원장 하재주)은 현재 연구개발이 진행 중인 미래형 원자로의 설계 건전성을 평가하는 프로그램인 ‘HITEP_RCC-MRx’를 개발 완료하고, 프랑스 원자력청(CEA)과 사용권 협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이번 협약을 통해 CEA가 원자력연구원에 지급할 프로그램 사용료는 4만 유로, 한화로 약 5300만원이며, 사용 계약기간은 2년이다.

‘HITEP(HIgh Temperature Evaluation Program, 고온평가프로그램)_RCC-MRx’ 프로그램은 소듐냉각고속로(SFR), 초고온가스로(VHTR), 국제핵융합실험로(ITER) 등 미래형 원자로의 압력용기, 열교환기, 배관계통 등의 설계 건전성을 평가하는데 사용된다. 특히 500°C 이상의 고온에서 가동되는 원자로 및 기기의 구조 건전성을 평가하는 프로그램이다.

이 프로그램은 미래형 원자로 설계 시 사용되는 고온 설계기술기준인 RCC-MRx에 따른 평가를 기존의 수(手) 계산 방식에서 컴퓨터 프로그램으로 전산화 한 것이 특징이며 ▲원자로 압력용기 평가 모듈 ▲배관계통 평가 모듈로 구성돼 있다.

또 평가를 위해 다양한 공학적 수치를 입력하면 RCC-MRx 기준을 충족하는지 자동적으로 계산함으로써 원자력 기기의 설계 건전성을 확인할 수 있다.

HITEP(HIgh Temperature Evaluation Program)_RCC-MRx 프로그램를 사용한 고온 원자로구조의 전체 설계 평가 결과

이 프로그램의 개발 책임자인 이형연 박사는 “설계자가 직접 계산하거나 비전문 프로그램을 사용할 때 발생할 수 있는 계산적 오류 문제를 원천 차단하고, 사용자가 누구든 동일한 평가 결과를 얻을 수 있어 결과의 신뢰성을 대폭 향상시켰다”고 설명했다.

또 전산화를 통해 기존 방식 대비 설계 평가에 소요되는 시간을 5분의 1 이하로 단축시킬 수 있으며, 웹기반 프로그램으로서 스마트폰에서도 구동이 가능해 사용자의 편의성이 크게 개선됐다.

그러면서 이 박사는 “CEA는 본 프로그램을 RCC-MRx 코드 전산화의 성공적 사례로 평가하고 있으며, 이를 통해 우리나라가 미래형 원자로 설계 평가 기술을 선도하고 있는 프랑스에 기술을 역수출했다는 데 의미가 크다”고 밝혔다.

한편 ‘HITEP_RCC-MRx’ 프로그램은 원자력연구원 이형연 박사팀이 한국연구재단의 '한-EU 공동연구지원사업' 및 원자력연구개발사업의 일환으로 서울과학기술대학교와 공동 개발했다.

김소연 기자  ksy@knpnews.com

<저작권자 © 한국원자력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소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