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발전
중부발전, 바이오 재생연료 생산현장 찾아우드팰릿 대비 70% 경쟁력 확보…커피찌거기ㆍ가축분뇨 등 에너지전환 앞장

9일 한국중부발전 임직원들은 충남 청양 소재 바이오 재생연료 생산업체를 방문해 연료 생산의 최전선에서 불철주야 고생하는 업체 관계자들을 격려했다고 밝혔다.

중부발전은 선도적으로 2010년부터 중소기업과 함께 하수슬러지 연료탄(하수슬러지와 목분 혼합한 바이오 연료) 개발에 역점을 두고 2015년도에 연료개발을 완료했으며, 2017년에는 약 1만여t을 도입해 연소했다. 이 연료는 중소기업과의 협업을 통해 수입산을 대체하는 국산 바이오 재생연료 개발에 큰 의의를 가지며 우드펠릿 대비 70% 수준으로 가격 경쟁력도 뛰어나다.

이외에도 중부발전은 정부의 3020 신재생에너지 로드맵 추진 및 정부정책에 발맞춰 ▲커피찌꺼기를 혼합한 바이오연료 ▲유중건조를 이용한 유기성고형연료 개발 ▲가축분뇨(우분) 연료화 사업에 참여하는 등 국산 바이오 재생연료 개발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정승교 중부발전 발전환경처장 “국산 바이오 재생연료 생산 산업의 어려운 환경속에서도 꾸준한 노력을 지속해 온 중소기업에 감사의 뜻을 전하다”면서 “연료 분석에 필요한 장비 및 기술을 지원하며 연료 품질관리에도 만전을 기해줄 것”을 당부했다.

정 처장은 “중부발전은 앞으로도 국산 바이오 재생연료 개발 및 생산사업 등에 적극적으로 참여하여 국산 바이오 재생연료 확대에 기여할 것이며 내수 활성화라는 정부정책에 적극적으로 부응할 것”이라고 밝혔다.

☞커피찌꺼기를 혼합한 바이오연료=국내에서 버려지는 커피찌꺼기를 폐목재와 혼합 건조해 펠릿화한 개발품

☞유중건조를 이용한 유기성고형연료=바이오 오일에 하수슬러지를 투입하여 수분을 제거하는 방법

☞가축분뇨(우분) 연료화 사업=정부과제로 추진하는 사업에 중부발전이 연료 및 연소 특성 파악, 연소시험, 사업 성공시 연료의 구매 등 적극적으로 지원

 

이석우 기자  dolbi2004@naver.com

<저작권자 © 한국원자력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석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