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눔발전소 9년, 취약계층 지원금 22억 돌파
상태바
나눔발전소 9년, 취약계층 지원금 22억 돌파
  • 안윤정 기자
  • 승인 2018.01.23 12: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17년도 운영순익…총 3억5760만원 빈곤층 지원금 집행

비영리 환경공익법인인 사단법인 에너지나눔과평화는 공익형 태양광발전소인 나눔발전소 16기(4976kW급) 운영 등을 통해 2017년 총 3억5760만원의 빈곤층 지원금을 조성했다고 밝혔다. 이로써 2009년부터 2017년까지 나눔발전소 등을 통해 에너지평화가 집행한 복지기금 누적액은 총 22억1239만원으로 집계됐다.

에너지평화가 운영하고 있는 나눔발전소는 지자체 · 기관 · 시민 등과 함께 태양광발전소를 설치하고, 전력판매를 통한 순익의 100%로 국내외 취약계층을 지원하는 것은 물론 후속 나눔발전소를 추가로 설치하는 세계 최초의 공익형 태양광발전소 운영 사업이다.

현재 에너지평화가 운영하고 있는 총 16기(4976kW)의 나눔발전소 중 4기(1400kW)에 해당되는 송파나눔발전소1~4호는 송파구(지자체)와의 협력으로 설치됐다. 이에 송파나눔발전소의 운영수익은 송파구 내 에너지취약계층을 지원하는데 사용하고 있다. 에너지평화가 2009년부터 2017년까지 송파구에 전달한 에너지복지기금은 총 11만8800만원으로 달하며, 총 복지기금 집행액의 53%에 이른다.

‘나눔발전소’ 등을 통한 연도별 복지기금 집행액

에너지평화의 지원사업은 국내와 해외사업으로 구분하여 진행되었는데, 국내 지원사업에 19억4239만원(88%), 해외 지원사업에 2억7000만원(12%)을 집행했다. 국내 지원사업은 전기 미공급 가구에 태양광발전기를 지원하는 ‘햇빛나눔사업’과 ‘에너지복지사업’, ‘아동청소년 지원사업’의 3개의 분야에서 진행됐다. 해외 사업은 기후변화 취약국가내 전기미공급 학교에 재생에너지 발전기를 지원하는 내용으로 2013년부터 2017년까지 몽골과 베트남 2개국을 대상으로 진행해왔다. 이를 통해 국내 4918가구, 17개 복지시설, 1460명의 아동청소년들과 해외 2개국 내 10개의 기관 및 학교에 지원을 완료했다. 인원수로는 약 1만5000여명이 지원을 받은 것으로 집계됐다.

한편 에너지평화의 나눔발전소 16기(4,976kW)는 2009년부터 2017년 11월까지 약 11억3950가구가 연간 사용할 수 있는 발전량인 3418만5123kWh의 햇빛전력을 생산했으며, 577만 그루의 묘목이 흡수할 수 있는 1만6032ton의 이산화탄소 저감 효과를 창출해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