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전력
한전, 복합 재난대비 종합 모의훈련 시행규모 7.4 가상지진ㆍ사이버테러 등 극한상황…본사직원 대상 화재대피 훈련도 병행

6일 한국전력은 복합 재난을 가정한 재난대비 대응능력 강화 및 대응체계 점검을 위해 ‘2018 재난안전 종합모의훈련’을 본사 재난종합상황실에서 시행한다고 밝혔다.

이날 훈련은 리히터 규모 7.4의 가상 지진으로 대규모 정전과 설비 피해가 발생했다는 상황 아래 진행되었으며 사이버테러, 전력수급비상 등 동시다발적인 복합재난에 대한 정부, 유관기관과의 대응 시나리오도 구성해 통합대응 및 현장 즉시대응 역량을 향상 시킬 수 있는 기회를 마련했다.

한편 대형화재를 사전에 예방하고 인명피해를 최소화하기 위해 이날 오후에는 본사 직원 전원이 참여하는 화재 대피 훈련도 실시됐다.

김시호 사장직무대행은 “재난은 언제 어떤 식으로 발생할지 예측하긴 어렵지만, 반복된 훈련을 통해 위기에도 침착하게 매뉴얼대로 행동할 수 있다”고 강조하며“사업소에서도 사업소 실정에 맞추어 현장복구훈련을 시행하여 재난상황에 신속하고 효율적으로 대응할 수 있도록 준비해 줄 것”을 당부했다.

한편 한전은 이날 실시한 재난안전 종합 모의훈련과 화재대피훈련과 더불어 지난달 31일에 시행한 평창 동계올림픽 대비 전력확보 모의훈련을 통해 어떠한 재난상황에서도 안정적인 전력공급을 위해 만전을 기하고 있다.

이석우 기자  dolbi2004@naver.com

<저작권자 © 한국원자력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석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