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발전
서부발전, 발전설비 컨트롤타워 'M&P센터' 구축설비 고장발생시 신속한 원인분석ㆍ복구 가능

한국서부발전(사장직무대행 정영철)은 태안 본사에 M&P센터(Monitoring & Prognostic Center)를 구축하고 지난 7일 서부발전 및 시공사 임직원 등 3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문을 열었다.

M&P Center는 서부발전이 중소기업과 협업해 자체적으로 개발한 iPAS Universal(intelligent Predictive Analysis System Universal) 시스템을 활용해 전사 발전설비의 컨트롤타워 역할을 수행하게 된다.

M&P Center는 신재생설비를 포함한 모든 발전설비의 운전정보, 환경감시, 성능감시, 조기경보 등의 원격 실시간 종합감시, 고장예측, 기동지원, 고장발생시 원인분석 및 신속복구 지원 등이 가능하다. 또 사업소 840여 개소 CCTV로 설비를 실시간 감시, 화재 및 재난상황에도 신속하게 대처할 수 있도록 했다.

서부발전은 자체개발한 iPAS U에 모든 발전운영시스템을 융합해 고장을 사전에 예측하여 진단, 예방과 분석을 수행하게 된다. 직원들이 누구나 쉽게 접근하여 시스템 활용이 가능하며, 데이터 처리 가속화 기술이 적용돼 단시간 내에 데이터 분석이 가능하다.

정영철 서부발전 사장직무대행은 “서부발전은 발전설비의 안정적 운영 및 전력품질 향상에 지속적으로 노력 할 것”이라며 “이러한 발전설비의 운영노하우 및 경쟁력을 해외에 알려 O&M 사업의 홍보코스로 활용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서부발전은 M&P Center의 본격 가동과 함께 4차 산업혁명 기술을 발전설비에 접목해 설비신뢰도를 높이고 발전운영 경쟁력 향상을 위해 노력해 나갈 계획이다.

이석우 기자  dolbi2004@naver.com

<저작권자 © 한국원자력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석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