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기업&기술 원자력업체
산업부, 원전산업수출기반구축사업 과제 재공고

산업통상자원부는 지난 7일 '2018년도 원전산업수출기반구축사업' 신규지원 대상과제를 재공고했다고 밝혔다.

원전산업수출기반구축사업은 도입국 정부와의 네트워크 조성, 최신정보 분석, 인력양성, 국제기구 협력 등을 통해 원전해외 수출과 원전 분야 기업의 해외진출 및 수출기반활동 지원을 골자로 한 것으로 원자력산업의 수출경쟁력 강화와 시장 선점을 위해 추진된다.

지원 대상은 ▲IAEA 3단계 협력사업(6억원 투입, 3년 소요) ▲국내 원전산업 글로벌 역량강화(5억원 투입, 3년 소요) ▲해외원전 수주 정보조사 및 분석(2억6100만원 투입, 2년 소요)의 3개 사업이다.

먼저 ‘IAEA 협력사업’은 IAEA 내 원전도입국 지원 프로그램 공동운영 및 원자력전문가 파견을 통해 한국 원전 산업의 마케팅효과 제고 및 수주 기반 조성을 목적으로 한다. 원전도입 인프라 구축 교육 E-learning 프로그램 개발, 원전노형 결정을 위한 기술평가 교육시행, 한국 원자력전문가 파견 및 프로젝트 지원 등을 추진한다.

국내 원전산업 글로벌 역량 강화는 원전발주 대상국과의 협력체계 구축 등 원전 수주활동 전개를 통해 한국의 글로벌 원전 리더쉽을 강화하고 국내 원전산업 전주기 공급망의 경쟁력 유지를 위해 추진된다. 주요 내용은 한국원전산업 Team Korea 브랜드 구축, 전시회 참가 및 홍보매체 활용 등을 통한 한국원전산업 홍보, 정부간 면담, 대화체 등 회의 개최, 해외기관 발굴 및 협약체결을 통한 산업계 진출 기반 마련 등이다.

해외원전 수주 정보조사 및 분석 사업의 경우 급변하는 해외 원전시장 환경과 주요 현안을 적기에 조사, 분석해 최적화된 원전 수주 전략을 수립하기 위해 추진된다. 수출추진대상국별 주요동향 및 현안사항(아젠다) 파악, 주요현안 이슈별 심층조사, 주요경쟁국 및 신흥국 시장 동향 변화 입수 및 분석, 정보교류 및 수출추진 현황점검 위한 협력회의 개최 등이 주 내용이다.

한편 이번 사업은 대기업은 총 사업비의 50% 이내에서, 중소기업 및 기타기관은 75% 이내에서 지원이 이뤄진다. 다만 산업부 장관이 원전산업수출기반구축사업의 수행상 필요하다고 인정한 경우는 위의 지원 비율을 초과 지원할 수 있다.

신청자격은 기업(전기사업자 포함), 대학, 연구소, 전력산업 관련 공단, 공사, 협회 등이며 8일부터 22일까지 홈페이지를 통해 접수 가능하다.

김소연 기자  ksy@knpnews.com

<저작권자 © 한국원자력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소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