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원자력비발전
개도국 대상 ‘방사선 이용 식품 저장ㆍ검역 기술 교육’
교육 참가자가 방사선 조사 판별 실습을 진행하고 있다. /사진제공=한국원자력연구원

한국원자력연구원 첨단방사선연구소(소장 정병엽)는 아시아-태평양 지역 개도국 및 저개발국 대상 ‘전자빔 이용 식품 저장 및 식물 검역 기술 교육’을 지난 5일부터 13일까지 첨단방사선연구소에서 가졌다.

아태원자력협력협정(RCA) 및 유엔개발계획(UNDP)과 공동으로 개최하는 교육에는 방글라데시, 캄보디아, 인도네시아, 말레이시아, 몽고 등 11개국 18명의 방사선 기술 전문가들이 참석했다.

첨단방사선연구소 생명공학연구부 김진규 박사 등 국내외 전문가 11인이 강사로 나서 ▲방사선 및 전자선가속기 이용 식품 위생화 ▲전자빔 이용 식물의 검역ㆍ소독 ▲식품의 방사선 조사여부 판별 검지기술 등 교육을 진행했으며, 방사선 조사 상용시설 업체인 서울방사선서비스(주)를 방문해 방사선 기술 산업 현장을 견학했다.

정병엽 첨단방사선연구소장은 “이번 교육은 전자빔 기술 전파 및 방사선 기술 상호협력에 큰 도움이 될 것”이라면서 “앞으로도 지속적인 원자력 기술공유를 통해 아시아-태평양 국가 간 원자력 기술 협력을 강화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김소연 기자  ksy@knpnews.com

<저작권자 © 한국원자력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소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