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기안전공사-한국가상현실, ‘전기설비 진단 및 검사 시뮬레이터’ 개발 맞손
상태바
전기안전공사-한국가상현실, ‘전기설비 진단 및 검사 시뮬레이터’ 개발 맞손
  • 안윤정 기자
  • 승인 2018.04.11 08:4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산업용 3D VR 전문 개발기업인 한국가상현실㈜(대표이사 장호현)이 지난 2일 한국전기안전공사의 ‘전기설비 진단 및 검사 시뮬레이터 개발’ 계약을 체결하였다고 밝혔다.

전기설비 진단 및 검사 시뮬레이터는 개발기간 8개월간 약 4억원의 자금을 투입해 특고압설비와 GIS 설비에 대한 구성, 점검 및 진단을 교육하는 시스템으로, 전기안전 분야의 선도기관인 전기안전공사가 보유한 다양한 고품질의 교육 콘텐츠를 활용하여 교육생이 생생하게 체험하며 교육할 수 있는 가상현실 교육 시스템이다.

전기설비 진단 및 검사 시뮬레이터 개발 예상 시안 /이미지제공=한국가상현실

가상현실 기술을 활용한 교육 및 체험 시스템은 환경적, 시간적 요소를 극복하여 반복 교육할 수 있기 때문에 현장 접근이 어렵고 위험 요소가 많은 전기, 가스, 화재 분야의 많은 실무자들이 관심을 보이고 있다.

전기안전공사 관계자는 “현장실습교육 한계를 극복한 가상현실 교육 콘텐츠를 활용한 교육으로 교육성과 및 몰입도 향상을 위한 기술교육의 새로운 패러다임을 제시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했다.

한편 한국가상현실은 1999년 설립한 1세대 가상현실 기술 전문 개발업체로 한국전력 인재개발원, 한국전력 전력연구원, 한국전기안전공사에서 사용중인 전기분야 전문 3D VR 교육시스템을 수주ㆍ개발했으며, 비(非)게임분야의 산업 지원용 가상현실 시스템을 개발하는 전문 개발 기업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