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한수원
정재훈 한수원 사장, 격식없는 현장소통근무여건 어려운 한울원전 가장 먼저 방문

10일 정재훈 한국수력원자력 사장이 취임한 후 가장 먼저 직원들이 근무하는 데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한울원자력본부를 찾았다. 이날 정 사장은 격식을 차리지 않고 직원들과 소통하며 현장의 문제점에 대해 공감하는 시간을 가졌다.

한울원자력본부는 교육, 의료 등 생활환경이 상대적으로 열악해 직원들이 근무하기 망설여하는 사업소로 알려져 있다. 이에 정 사장은 직원들의 생활과 근무여건을 직접 살펴보고 현장의 목소리를 듣기 위해 취임 후 첫 현장경영 사업소로 한울원자력본부를 선택했다.

정 사장은 계획예방정비중인 한울2호기를 찾아 “직원들이 근무하는 데에 어려움이 있다면 이를 개선하기 위해 노사가 함께 힘을 모으겠다”며 현장 직원들을 격려했다.

이어 지난 5일 취임식과 같은 틀에 박히지 않은 토크콘서트 형식의 간담회를 통해 정 사장은 “무엇보다 중요한 것은 현장 직원들과 협력사 직원들의 안전”이라며, “안전한 현장을 만들기 위해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특히 사택 음식에 대한 직원들의 불만을 해소하기 위해 사택 식당을 깜짝 방문한 정 사장은 직원들과 함께 직접 음식을 먹어보며 “개선점을 마련하겠다”고 말했다.

정재훈 한수원 사장은 앞으로도 활발한 현장경영을 통해 직원들과 소통하고 화합해나가겠다는 방침이다.

이석우 기자  dolbi2004@naver.com

<저작권자 © 한국원자력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석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1
전체보기
  • rjsrkdgkstoghkf 2018-04-21 00:22:35

    원자력 발전소 가동률 갑자기 55프로정도 정비를한다는대 이개말이돼?
    정비명목으로 11기나 세워놓고 뭐하는겁니까?   삭제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