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전력
실시간 배전선로 낙뢰측정시스템 개발 시범운영전력硏, KLDNet과 연계 Big Data 분석 재해 예보 기여

한전 전력연구원(원장 배성환)은 안정적인 전력공급을 위한 ‘실시간 배전선로 낙뢰측정시스템’을 개발하고 의성지사 등 4곳의 배전선로 40km에서 1년간 시범운영에 성공했다.

전력설비에 영향을 줄 수 있는 뇌운과 낙뢰는 연간 수만건에서 수십 만건에 달한다. 배전선로는 낙뢰에 견딜 수 있는 절연강도가 낮아 직접 뇌격하는 직격뢰 뿐만 아니라 다른 시설에 뇌격되는 유도뢰에 의해서도 영향을 받으므로 원인분석이 어려웠다.

이번에 전력연구원이 개발한 ‘실시간 배전선로 낙뢰 측정시스템’은 피뢰기 동작에 의한 낙뢰 정보 및 위치를 실시간으로 수집하는 서지 측정기와 발생한 낙뢰의 시간 및 크기 등을 취득하여 분석할 수 있는 모니터링 시스템으로 구성된다.

지금까지 운영되었던 낙뢰카운터는 낙뢰 침입 여부 및 시간 등이 기록됐으나 정확도가 낮고 망연계가 돼 있지 않아 상시 데이터 취득이 어려웠다.

배전선로 실시간 낙뢰 모니터링 시스템 구성 /이미지제공=한전 전력연구원

실시간 배전선로 낙뢰 측정시스템은 낙뢰 위치, 크기, 시간 및 서지전류 크기 등 낙뢰 실측데이터 및 배전선로 운영정보를 기반으로 낙뢰데이터를 검증해 서지과전압 해석결과의 정확도 및 신뢰도를 향상시켰다.

특히 KLDNet(KEPCO Lightning Detection Network, 한전낙뢰감지시스템)과의 시각동기화 및 네트워크 연계로 인터넷망을 이용하여 상태감시와 이력관리가 가능하다.

또 스마트폰 어플리케이션 개발을 통해 설비운영 담당자는 낙뢰 발생 관련 실시간 이벤트 알림을 받을 수 있으며, 낙뢰측정시스템의 상태도 스마트폰 앱을 통해 모니터링이 할 수 있다.

한전은 이번 시스템을 연말까지 12개의 배전선로에 확대 적용할 계획이며, 향후 신배전정보시스템(NDIS)과 연계를 통해 낙뢰 데이터를 관리하고 재해 예보 등에 사용할 예정이다.

전력연구원 관계자는 “실시간 배전선로 낙뢰 측정시스템 운영을 통해 국내 낙뢰 특성 및 현황을 분석하여 배전선로 낙뢰보호 대책을 개선하고 확대 적용함으로써 안정적인 전력공급 및 전력 품질 향상에 기여할 것”으로 전망했다.

김소연 기자  ksy@knpnews.com

<저작권자 © 한국원자력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소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