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원자력비발전
사우디 에너지장관 “韓과 원자력 파트너십 공고히”원자력硏 방문, 한-사우디 SMART 협력 강화 논의
대형원전 수주 맑음…사우디 ‘확고한 의지’ 재확인
SMART 개발을 위한 대형 열수력 종합효과 실험장치(SMART ITL)를 둘러보는 사우디아라비아 알팔레(H.E. AlFalieh) 에너지산업광물자원부 장관/ 사진제공=한국원자력연구원

사우디아라비아가 추진하는 대형 원전 프로젝트의 예비사업자 선정이 다가온 가운데 ‘한-사우디’ 간 원자력 협력관계를 공고히 다지는 자리가 마련됐다.

한국원자력연구원(원장 하재주)에 따르면 지난 5일 사우디아라비아 알팔레(H.E. AlFalieh) 에너지산업광물자원부 장관이 연구원을 방문해 스마트(SMART) 원자로 사업 추진 현황을 점검하고, 연구원에서 원자로 설계 기술 교육을 받고 있는 자국 엔지니어들을 격려한 것으로 알려졌다.

스마트 원자로(SMART, System-Integrated Modular Advanced Reactor)는 원자력연구원이 자체 개발, 세계 최초로 표준설계인가를 획득한 소형 일체형 원전이다.

이날 알팔레 장관은 연구원에 도착 후 SMART 사업 추진 현황에 대한 김긍구 SMART개발사업단장의 브리핑을 받았다. 이어 원자로 설계 기술 교육을 위해 사우디 왕립원자력신재생에너지원(K.A.CARE)에서 파견한 사우디측 연구자의 관련 발표를 경청하고, 원자력 안전연구 시설을 시찰했다.

특히 사우디 원전 정책을 총괄하는 알팔레 장관은 한국과의 에너지 정책 협력방안 협의를 위해 방한한 가운데 원자력연구원이 사우디와 함께 추진 중인 ‘SMART 건설 전 설계사업(PPE, Pre-Project Engineering)’에 대한 의견을 교환하고 성공적인 사업 완료와 후속 건설사업의 원활한 착수를 위해 노력한다는 계획에 공감했다.

하재주 원장과 알팔레 장관은 SMART 첫 건설과 제3국으로의 공동 수출, 나아가 차세대 SMART 개발을 위해 협력관계를 강화할 수 있는 방안에 대해서도 심도있는 논의를 진행했다.

또 알팔레 장관은 자국에서 추진 중인 사우디 국립원자력연구소(NNL, National Nuclear Laboratory) 설립과 관련해 “NNL이 최단시간에 원자력 전문 연구기관으로서 본 궤도에 오를 수 있도록 원자력연구개발 경험과 노하우가 풍부한 원자력연구원과의 협력을 한층 강화하기를 기대한다”고 밝혔다.

한국과 사우디아라비아(이하 사우디)는 2015년 SMART 공동파트너십 구축에 합의한 이후 원자력 분야에서 상호 긴밀히 협력하고 있다.

원자력연구원은 양국간 1단계 협력인 ‘건설 전 설계사업(PPE, Pre-Project Engineering)’을 순조롭게 진행해 오는 11월에 마무리할 계획이다. 또 이번 사업의 일환으로 향후 SMART 건설·운영에 핵심 역할을 담당할 사우디 엔지니어 40여명을 대상으로 SMART 인력양성 프로그램을 진행하고 있다.

하재주 원장은 “이번 알팔레 장관의 방문은 한-사우디 파트너십 협력의 중요성을 시사하고 있다”면서 “특히 사우디가 소형원전 SMART의 자국 건설과 나아가 제3국 수출에 대한 확고한 의지를 갖고 있음을 보여주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김소연 기자  ksy@knpnews.com

<저작권자 © 한국원자력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소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