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한수원
신고리원전 건설 “시민이 직접 참관해 정책 제언까지”10일 ‘신고리 5ㆍ6호기 건설 시민참관단’ 30명 발대식…건설현장도 둘러봐
10일 발대식을 가진 신고리 5ㆍ6건설 시민참관단이 신고리 5ㆍ6호기 건설에 대한 현황 보고를 받고 건설현장을 둘러보고 있다. /사진제공=한국수력원자력 새울원자력본부

‘신고리 5ㆍ6호기 건설 시민참관단’의 발대식이 10일 고리원자력본부 스포츠센터에서 열렸다.

지난해 공론화를 거쳐 건설을 재개한 신고리 5ㆍ6호기의 건설 과정을 직접 참관하고 의견 제시와 정책 제언 등을 수행할 ‘신고리 5ㆍ6호기 건설 시민참관단’이 본격적인 활동에 들어간 것이다.

이에 한국수력원자력(사장 정재훈)은 신고리 5ㆍ6호기 공론화 후속조치에 따라 지난달 공모를 통해 시민참관단 공모자 463명 중 경찰관 입회하에 무작위 추출을 통해 30명을, 울주 지역단체 추천자 30명 중 무작위 추출을 통해 10명을 선정했다.

시민참관단은 이날 발대식에서 위촉장을 받은 후 신고리 5ㆍ6호기 건설에 대한 현황을 보고 받고 건설 현장을 직접 둘러봤다. 이들은 올해 말까지 신고리 건설 현장과 원자로 등 주요기기의 제작 공정 및 핵심설비 내진시험 등을 참관하고 개선사항 제안과 정책 제언 활동을 수행하게 된다.

한수원 새울원자력본부 관계자는 “건설 과정을 투명하게 공개해 일반 국민들의 눈높이에서 소통하고, 그 과정에서 제시된 의견을 적극 수용해 안전한 원전 건설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신고리 5ㆍ6호기는 종합 공정률 33%(4월말 기준)로 원자로 건물 격납건물 철판 설치가 진행 중인 5호기가 2022년 3월, 6호기가 2023년 3월 각각 준공될 예정이다.

김소연 기자  ksy@knpnews.com

<저작권자 © 한국원자력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소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