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종합
부산시, 원자력안전대책위원회 회의 개최

부산시는 지난 8일 ‘원자력안전대책위원회 회의’를 가졌다. 원자력안전대책위원회는 후쿠시마 원전사고 이후 부산시의 안전대책을 위해 2011년 5월 전국 지자체 최초로 구성됐으며, 고리원전 현장회의 4회 등 연 2회, 총 16차례 회의를 개최한 바 있다. 또 부산시의 원자력안전정책과 방재 및 원전관련 자문, 원전안전 감시활동 등을 수행하고 있다.

이날 회의에는 ▲원자력안전대책 추진상황에 대한 보고 및 자문 ▲방사능 영향분석, 방사능 주기적 감시·분석과 비상시 관계기관 합동 대응을 위한 ‘통합 방사능 방재센터 구축 타당성 연구용역’ 보고에 대한 자문 순서 등으로 진행됐다.

원자력안전대책위원회 관계자는 “앞으로 대책위원회는 원전안전과 관련 시민중심의 대책이 나올 수 있도록 시와 협력을 더욱 강화하고 원전으로부터 안전확보와 불안감 해소를 위하여 원전지역 시민들의 의견이 원전정책에 반영될 수 있도록 적극적으로 노력할 것”이라고 전했다.

김소연 기자  ksy@knpnews.com

<저작권자 © 한국원자력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소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