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원자력비발전 포토뉴스
원자력硏-지역주민 “通하였느냐”제3회 원자력토크콘서트…안전관리 질의응답 궁금증 해소

원자력 안전에 대한 지역주민들의 관심이 높은 가운데 한국원자력연구원(원장 하재주)이 지역주민이 참여하는 소통의 장을 마련했다.

6일 오전 원자력연구원은 지역주민을 대상으로 연구원 주요 현안을 투명하게 공개하고 원자력에 대한 이해를 돕기 위해 ‘제3회 원자력토크콘서트’를 개최했다고 밝혔다(사진).

이날 토크콘서트에서는 최근식 안전관리본부장과 최종원 책임연구원이 발표에 나서 폐기물 안전관리 현황과 향후 관리계획에 대해 설명했다. 이어 질의응답 시간을 통해 주민들의 궁금 사항을 해소하는 시간을 갖은 뒤 연구용 원자로 하나로를 방문해 연구현장을 견학하고 진행 중인 연구에 대해 설명을 들었다.

원자력연구원 관계자는 “지역주민과의 적극적인 소통으로 원자력 신뢰를 쌓고, 안심 문화를 확산하기 위해 지난해부터 원자력토크콘서트를 진행하고 있다”면서 “토크콘서트는 지역주민들이 궁금해 하는 이슈 중심의 강연과 함께 하나로, 원자력로봇, ATLAS 등 연구원 주요연구시설 탐방을 통해 연구원의 현안 등을 보다 더 쉽게 이해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했다.

지난 3월부터 11월까지 격월로 열릴 예정인 원자력토크콘서트는 원자력에 관심있는 사람이라면 누구나 참여가능하며, 연구원 홈페이지와 이메일 및 전화(kms84@kaeri.re.kr, 042-868-2798)를 통해 신청할 수 있다.

김소연 기자  ksy@knpnews.com

<저작권자 © 한국원자력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소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