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종합
넥상스, 에퀴노르社에 복합 엄빌리칼 공급프로젝트 첫 가스 추출…오는 2021년 상반기 예상

넥상스는 에퀴노르 사(社)에 해저 시스템의 전력 및 제어에 필요한 복합 엄빌리칼을 공급하며, 트롤 3단계 프로젝트에서 핵심적인 역할을 하게 된다. 3단계 트롤 프로젝트는 트롤 A 플랫폼에서 북서 25km 떨어진 수심 약 330m에 있는 트롤 서쪽 구조물 개발이 포함된다.

넥상스에 따르면 지난 3일 20년이 넘는 생산에도 매장량이 절반이 넘게 남아 있는 노르웨이 대륙붕(NCS)에서 가장 풍성한 오일 & 가스전인 프랑스 파리 ‘트롤’이 초기 개발을 2단계까지 완료한 것으로 알려졌다.

‘트롤’의 해저 생산 시스템에는 아홉 개의 수상구조물과 두 개의 해저 템플릿 또는 매니폴드로 이뤄져 있다. 각 매니폴드에는 네 개의 생산정 슬롯이 확보된다. 천연가스를 회수하기위해 총 8개 생산정에 구멍을 뚫어 트롤 A플랫폼과 연결한다.

넥상스 노르웨이는 트롤 3단계 개발에 초고압 전력 부품, 고 유압 제품, 저 유압 제품, 화학적 주입을 위한 메탄올&글리콜(MEG) 서비스 제품군, 스페어 라인, 광통신 등이 모두 단일 횡단면 내에 있는 정적 엄빌리칼을 설계 및 제조 공급할 예정으로 20km 길이의 엄빌리칼은 트롤 A 플랫폼을 템플릿 W1에 연결하고, 7km 엄빌리칼은 템플릿 W1를 템플릿 W2와 연결하게 된다.

또 계약에는 커넥션, 터미네이션, 그리고 기타 엄빌리칼 액세서리의 공급이 포함된다. 전체 엄빌리칼 시스템은 넥상스 할덴 공장에서 개발, 제조 및 시험되고, 전기 및 광통신은 넥상스 로그난 공장에서 생산되어 에퀴노르에 공급 되는 전제품이 노르웨이에서 제조 되어 공급될 계획이며 넥상스는 오는 2020년 상반기에 트롤 3단계 엄빌리칼을 공급할 예정이다.

방상 드살 넥상스 해저 및 육상 시스템사업부 총괄부사장은 “넥상스는 노르웨이 대륙붕에 엄빌리칼 프로젝트를 납품하는 뛰어난 실적을 수립했고, 트롤 3단계 프로젝트에서 핵심 부품을 납품함으로써 앞으로도 에퀴노르와 지속적인 관계를 유지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조윤희 기자  dolbi2004@empas.com

<저작권자 © 한국원자력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