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종합
‘脫원전 도미노현상' 원자력학과 전공자 줄어든다산업부, 입시경쟁률 평균 7.7:1 "에너지전환정책에도 변화없어"

"원자력 전공 지원자가 급감한 카이스트 뿐 아니라 서울대, 한양대, 중앙대 등 주요 대학 원자력공학과 역시 상황이 비슷해 전공자가 매해 줄어드는 추세이다."

"2017년도 서울대ㆍ경희대ㆍ한양대ㆍ조선대 등 전국 7개 대학의 원자력 관련학과의 평균 경쟁률이 8.86대1로 전년대비 17.1% 낮아졌다."

탈원전과 에너지전환 정책에 따른 이상 징후가 원자력산업계 전반에 걸쳐 도미노현상으로 나타나고 있는 가운데, 최근 주요 언론들은 <카이스트 ‘원자력학과 전공선택 0명’ 쇼크> 제하 기사 등을 통해 주요 대학의 원자력 관련 학과 전공자가 줄어들고 있다고 보도하고 있다.

그러나 산업통상자원부는 기사에서 언급하고 있는 서울대ㆍ경희대ㆍ한양대ㆍ세종대ㆍ조선대ㆍ동국대ㆍ단국대 등 7개 주요 대학의 원자력 관련 학과 학부 신입생 수는 2016학년도 289명에서 2017학년도 300명으로 증가했으며, 2018학년도에도 300명으로 전년과 동일한 수준을 유지하고 있다고 반박했다.

또 대학원 신입생수의 경우에는 2016학년도 95명에서 2017학년도 109명으로 증가했으며 2018학년도에는 92명으로 감소했다고 밝혔다.

산업부는 에너지전환 정책이 추진된 이후인 2018학년도 7개 주요 대학 원자력 관련 학과의 입시경쟁률은 평균 7.7:1로 2017학년도의 경쟁률과 동일한 바, 경쟁률 측면에서도 변화는 없다고 덧붙였다.

기사에서는 주요 대학 원자력 관련 학과의 평균 경쟁률이 2017년에 2016년 대비 낮아졌다고 보도하고 있으나 2017학년도 입시는 정부의 에너지전환 정책 추진 이전에 시행된 것으로 에너지전환 정책과는 무관하다는 것이 산업부의 설명이다.

아울러 산업부는 지난 6월 21일 발표한 ‘에너지전환(원전) 후속조치 및 보완대책’에서 밝힌 바와 같이 우수 신규인력의 유입 촉진 등 중장기 인력 수급 균형을 유지ㆍ지원하고 원전 안전운영과 생태계 유지에 필수적인 핵심인력을 유지하기 위해 노력할 계획이라고 강조했다.

이석우 기자  dolbi2004@naver.com

<저작권자 © 한국원자력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석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