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전력
한전, 인도 에너지신사업 시장 진출

최근 인도의 모디 정부는 ‘전력인프라 확충’이라는 국정 목표를 세워 향후 인도 내 대규모 전력망 건설 및 스마트그리드 사업을 확대하고 있다.

이에 한국전력(대표이사 사장 김종갑)은 지난 10일 인도 현지에서 열린 ‘한-인도 비즈니스 포럼’에 앞서 인도 송전망공사 PGCIL(Power Grid Corporation of India Limited)와 ‘에너지 신사업 기술협력 MOC’를 체결했다고 밝혔다.

양사는 에너지저장장치(ESS), 스마트그리드(SG), 전기차(EV) 충전사업 등 에너지 신사업 분야 상호 협력 체제를 구축하여 성장 가능성이 높은 인도의 에너지 신사업 시장에 공동 진출하기로 했다.

또 25%가 넘는 인도의 송배전 손실을 줄이기 위해 한전의 선진 원격검침 기술을 활용하여 전력손실 감소 프로젝트도 추진한다.

한편 한전은 국내 기업 간 사업개발 협력을 위해 아시아개발은행(ADB)이 주관하는 비즈니스 상담회에 참석한 인도 동부해안 3개 주정부 관계자들을 면담을 통해 한전의 세계적인 전력기술을 홍보해 추후 주정부와 에너지 신사업을 공동 개발할 수 있는 기틀을 마련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석우 기자  dolbi2004@naver.com

<저작권자 © 한국원자력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석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