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람들is 전력가족
'방폐장 2단계 건설현장' 등 자연재해 철저히 대비원자력환경공단 노사합동, 하절기 안전점검 시행
차성수 한국원자력환경공단 이사장(오른쪽에서 네번째)이 방폐장 2단계 건설현장을 찾아 안전점검 활동을 벌이고 있다.

한국원자력환경공단(이사장 차성수)은 폭염 등 재해예방 사전에 차단하기 위해 안전점검에 만전을 기하고 있다.

지난 18일 공단 노사는 월성지역본부에서 방폐장 2단계 건설현장 근로자 안전조치 사항으로 식수, 그늘막 및 차양막 설치, 휴식시간 제공여부 등 폭염에 대비한 안전조치가 제대로 시행되고 있는지 집중 점검했다.

근로자가 고온에 장시간 노출되면 열사병, 열탈진, 열실신 등 온열 질환에 걸릴 수 있으며, 급격한 기온 상승은 질식이나 폭발사고의 원인이 된다. 또 하절기 폭우에 대비해 낙석 및 지반붕괴 등 건설재해가 우려되는 재난 취약지역과 하절기 고온으로 질식 및 폭발사고가 발생할 수 있는 밀폐공간, 유해‧위험장소를 집중 점검했다.

이에 공단은 하절기 태풍, 호우 등 자연재해에 대비해 ‘풍수해재난 현장조치 행동 매뉴얼’을 마련해 즉시 대응체계를 구축하고 있다. 지난 6월에는 경주 방폐장 무재해 4배수를 달성한바 있다.

차성수 원자력환경공단 이사장은 “각종 안전사고를 사전 예방함으로써 방폐물을 안전하고 효율적으로 관리해 나가자”고 당부했다.

김소연 기자  ksy@knpnews.com

<저작권자 © 한국원자력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소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