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발전
“하계 전력피크, 남부발전이 책임진다”안정적 전력수급 하동4호기ㆍ삼척2호기 시운전공정 조정

이른 무더위로 여름철 최대 전력수요가 매일 경신된 가운데 한국남부발전(사장 신정식)이 안정적인 전력공급을 위해 전력수급 위기대응체계 점검에 나섰다.

신정식 한국남부발전 사장은 지난 18일 발전처 비상상황실을 불시 방문하여 각 사업소별 실시간 운전상태와 설비 안정운영대책 등을 점검하고, 하계피크 극복을 위한 방안에 대해 발전처의 브리핑을 받았다.

남부발전은 최근 기온 급상승에 따른 전력수요 증가에 대비해 계획예방정비정지 중인 하동 4호기와, 삼척 2호기를 피크시간 기여할 수 있도록 시운전 공정을 조정하는 것은 물론 전 사업소의 24시간 긴급복구체계를 유지하는 등 안정적 전력수급을 최우선으로 설비를 운영할 계획이다.

신 사장은 “이상고온, 대형 발전기 불시정지 등 돌발상황 발생에 대비하여 긴장을 늦추지 말고 상시 비상대응체제를 유지해달라”고 당부하면서 “어려운 작업환경에서도 ‘사람이 먼저다’라는 생각으로 절차와 원칙을 준수하여 안전사고가 발생하지 않도록 노력해 줄 것”을 강조했다.

또 “발전공기업으로서 안정적 전력공급은 우리의 가장 기본적 책무임을 명심해야 할 것”이라며 “이번 하계 피크기간에도 발전기 무고장 달성을 위해 최선을 다하자”고 말했다.

☞계획예방정비정지=발전기의 성능유지와 각종기기의 고장을 예방하여 설비의 신뢰도 및 성능을 향상시키고자 시행하는 정기적인 정지

 

 

김소연 기자  ksy@knpnews.com

<저작권자 © 한국원자력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소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