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발전
친환경 LNG복합화력 ‘KOSPO 영남파워’ 준공

에너지전환 시대에 발맞춘 LNG발전소인 ‘KOSPO 영남파워’가 울산에서 시동을 걸었다.

한국남부발전(사장 신정식)에 따르면 자회사인 ‘KOSPO 영남파워’가 지난 19일 열린 종합준공식을 갖고 본격 운영에 들어갔다.

KOSPO 영남파워는 지난 44년간 국가전력수급의 중추적 역할을 담당한 영남화력발전소(울산시 남구 장생포로 소재)를 폐지(2014년 5월)하고 에너지전환 정책에 맞춰 동일 부지에 환경설비 설계기준을 엄격하게 적용해 설계된 설비용량 476MW의 LNG복합화력발전소다.

1년여에 걸친 대정부 협의와 사업준비 기간을 거쳐 2015년 8월 착공에 들어간 KOSPO 영남파워는 지난해 10월 당초 예정보다 45일 앞당겨 상업운전을 개시했으며, 건설기간동안 단 한건의 안전사고 없이 사업을 완수함으로써 대정부 및 투자자와의 신뢰 구축은 물론 국가전력수급에도 크게 기여했다.

특히 KOSPO 영남파워는 건설 및 운영기간 지역인재 채용으로 청년 일자리 창출에 기여했으며, ‘장생포 고래문화마을’내 영상관 건립 등 지역지원 사업에도 앞장서면서 지역과 함께 성장해 나가는 향토기업으로 자리매김하고 있다.

신정식 한국남부발전 사장은 “무재해 무사고 사업장 운영과 더불어 설비 신뢰성 강화와 안정적인 설비 운영에 최선의 노력을 다해 달라”고 당부했다.

이어 송철호 울산시장은 “울산지역에 친환경 발전소를 건설해 준데 대해 감사드리며 앞으로도 지역경제협력 및 일자리 창출 등 지역주민과 상생하는 기업으로 지속성장해 달라”고 말했다.

한편 KOSPO 영남파워는 정부의 공공기관 정상화대책의 일환으로 외부자금을 전략적으로 이용한 발전소 건설사업으로, 남부발전이 대주주로 참여하고 신한은행을 비롯한 7개 금융기관이 대주단으로 구성된 프로젝트 파이낸싱(Project Financing) 사업이다. 남부발전의 복합화력 기술력과 전문인력을 투입해 사업관리는 물론 건설, 시운전 및 운영을 주관하는 신개념의 사업모델이다.

김소연 기자  ksy@knpnews.com

<저작권자 © 한국원자력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소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