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원자력비발전
KINS, 비상시 환경방사능 분석절차 소개18~20일 ‘방사능분석 네트워크 워크숍’…전문가들 머리맞대

현재 수행 중인 ‘국가환경방사능 신속대응체계 개발’ 연구에서 개발된 ‘비상시 환경방사능 분석절차’를 소개하고 전문가들의 의견을 수렴하기 위한 자리를 마련됐다.

한국원자력안전기술원(KINSㆍ원장직무대행 김인구)는 지난 18일부터 20일까지 인천대학교에서 ‘방사능분석 네트워크 워크숍’을 개최했다고 밝혔다.

원자력안전위원회가 주최한 이번 워크숍에는 원자력안전위원회, KINS, 전국 15개 지방방사능측정소 측정요원 및 국군화생방방호사령부, 민간환경감시센터, 한국수력원자력, 한국원자력연구원(KAERI), 한국표준과학연구원(KRISS) 등 관련분야 전문가 약 50여명이 참석했다.

워크숍에서는 국가방사능방재계획, 국가방사능통합관리 등에 대한 분야별 발표와 비상시 방사능분석절차에 대한 종합토의가 진행됐는데, 도출된 결과는 국가환경방사능 신속대응체계 개발 연구에 반영해 국내 방사능분석 네트워크 운영 등에 활용될 예정이다.

이번 워크숍은 ▲김대지 KINS 그룹장은 ‘비상시 환경감시 및 합동방사선감시센터 운영’ ▲윤주용 KINS 전문위원은 ‘국가환경방사능 DB구축방안’ ▲이종만 KRISS 책임연구원은 ‘비상시 감마선 방출핵종 분석 절차Ⅰ’ ▲오정석 KRISS 선임연구원은 ‘비상시 감마선 방출핵종 분석 절차Ⅱ’ 등을 주제가 이어졌다.

김철수 KINS 방사능분석센터장은 “대규모 방사능 재난을 대비해 국내 방사능분석기관들의 역량을 한데 모을 필요가 있다”며 “이를 위해 국가방사능분석 네트워크를 구축하는 한편 비상시 신속대응체계 개발에도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김소연 기자  ksy@knpnews.com

<저작권자 © 한국원자력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소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