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에너지
에너지재단, 도서지역 에너지복지 소외 해소 나서8개 기초지자체와 업무협약…전수조사 실시키로

한국에너지재단(이사장 김광식)이 에너지복지 소외지역 해소를 위해 읍·면의 구성이 섬으로 돼있고 교량으로 연결되지 않은 도서지역을 집중 지원한다.

이를 위해 재단은 우선 지난 25일 진도군, 26일 신안군과 업무협약을 맺고 수급자·차상위·복지 사각지대 등 에너지빈곤 가구를 전수 조사해 지원키로 했다. 재단은 진도군과 신안군 외에도 여수시, 완도군, 통영시, 영광군, 부안군, 옹진군 등 6개 지자체와도 동일한 내용의 업무협약을 체결해 나갈 계획이다.

사회보장정보원 통계에 따르면 이들 섬지역의 전체 사업대상 가구 수는 약 5000가구다. 이중 실제 지원 가능한 가구 수는 전체 대상가구의 평균 60% 내외임을 감안할 때 약 3000가구로 추정된다. 이는 이번 전수조사·집중지원을 통해 도서지역의 에너지복지 소외를 전부 해소할 수 있는 수준이라고 재단은 설명했다.

재단은 지난 2년간 울릉도 지역을 전수 조사한 후 그 중 60% 수준의 대상가구를 지원, 사실상 울릉도 지역의 사업 대상가구 거의 대부분을 지원한 바 있다.

이번 지원을 위해 에너지효율개선사업의 주요 사업 내용을 심의하는 에너지효율개선위원회에서는 지난 4월 도서지역에 적용하는 노무비를 50% 할증해 주도록 의결해 시공업체의 어려움을 완화했다.

재단 관계자는 “에너지효율개선사업 시공업체가 해당 지역의 방문조사 등을 실시하고 10월 말까지 시공을 완료할 계획”이라고 전했다.

대상가구의 만족도를 더욱 높이기 위해 영광군 등 일부 지자체에서는 에너지효율개선사업에서 지원하는 단열·창호·바닥공사, 보일러 교체 외에 자체 예산을 추가해 싱크대, 고효율 LED 조명, 장판 등을 지원하는 협력 사업을 추진할 계획이다.

우중본 에너지재단 사무총장은 “앞으로도 다양한 형태의 전략지원을 통해 복지 사각지대를 해소하고 효율개선사업의 실효성을 적극 제고해 나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전국 10개 쪽방촌 2200가구에 쿨매트 등 용품 전달
한편 에너지재단은 연일 계속되는 폭염과 무더위에 무방비로 노출돼 있는 에너지빈곤층을 위해 팔을 걷었다. 재단은 지난 20일과 24일 2회에 걸쳐 쪽방촌 2200가구에 쿨매트, 쿨스카프, 쿨조끼, 선풍기 등 긴급 여름나기 생활용품을 지원했다.

재단에 따르면 서울(남대문, 돈의동, 서울역, 영등포, 창신동), 부산(동구, 진구), 대구, 인천, 대전 등 전국 총 10개 쪽방촌에 5877명이 거주하고 있다. 이들은 열악한 주거환경 특성상 폭염으로 인한 어지럼증 등 온열 질환에 걸릴 위험이 높다.

이에 재단은 에너지 취약계층의 시원한 여름나기를 지원하기 위한 사업을 지속적으로 추진해 혹서기 에너지 복지를 실현한다는 방침이다.

우중본 에너지재단 사무총장은 “에너지 빈곤층이 폭염 사각지대에 방치되지 않도록 겨울 뿐 아니라 여름철 폭염에 대한 지원도 절실하다. 이번 지원이 폭염으로 고통 받는 분들이 안전사고 없이 무사히 여름을 나는데 조금이라도 도움이 됐으면 좋겠다”며 “향후에는 제도적인 방안을 마련해 에너지 취약계층의 혹서·혹한기를 대비할 것”이라고 밝혔다.

안윤정 기자  ayj12@knpnews.com

<저작권자 © 한국원자력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윤정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