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전력
한전, 사우디 원전사업 수주에 총력 경주사우디 발주기관(K.A.CARE) 원장과 면담 통한 수주활동 전개
현지시간으로 지난 1일 김종갑 한전 사장(가운데)과 태종훈 한전 해외원전사업처장(왼쪽)이 알술탄 K.A.CARE 원장(오른쪽)과 사우디 신규원전 사업수주를 위해 양사간 협력방안을 협의했다. /사진제공=한국전력공사

한국전력공사 김종갑 사장이 현지시간으로 지난 1일 사우디아라비아 리야드에서 알 술탄(Dr. Al-sultan) 왕립원자력·신재생에너지원 (K.A.CARE, King Abdullah City for Atomic and Renewable Energy) 원장 등과의 면담을 통해 신규원전건설사업 수주활동을 팔을 걷어 올렸다.

한전에 따르면 김 사장은 알 술탄 원장과 만나 신규원전 사업수주에 대한 강력한 의지를 표명한데 이어 한전의 사업수행 준비현황을 설명했으며, 원자력 및 신재생 분야에서의 양사간 협력방안을 협의했다.

또 사우디측 주요인사 면담을 통해 원전수주 기반 구축을 위한 다양한 의견을 청취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번에 김 사장의 사우디 방문은 최근 한전이 2800MW 규모의 사우디 신규원전 건설 프로젝트의 예비사업자(short list)로 선정됨에 따라 경쟁국과의 치열한 수주전에서 우위를 점하기 위한 것으로 해석된다.

사우디 신규원전 사업은 세계원전 시장에서 2009년 UAE원전 사업 이후 처음으로 시행되는 경쟁입찰을 통한 사업자 선정 방식으로 한국을 비롯한 미국, 러시아, 중국, 프랑스가 예비사업자에 이름을 올렸다.

사우디측은 당초 입찰 1단계에서 2~3배수의 예비사업자를 선정할 예정이었지만 모든 입찰국들이 사우디측 최소 요구조건을 만족했다는 판단에 따라 5개국 모두를 예비사업자로 선정했다.

그러나 입찰정보요청서(RFI) 등을 토대로 원전건설 역량에 대한 평가를 실시한 결과 한국(한국전력공사)은 현재 사우디와 환경이 유사한 UAE에서 한국형 원전을 성공적으로 짓고 있다는 점에서 가장 높은 평점을 받은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예비사업자가 발표된 이후 한전은 정부와 함께 발빠른 대응체계를 구축하고 2단계 입찰을 준비에 돌입했다.

지난 7월 2일 서울시 양재동 소재 한전 서울아트센터내 사우디원전지원센터가 문을 연데 이어 원전산업계 대표들과 함께 원전수출전략협의회도 지속적으로 진행 중이다.

한전은 “앞으로 사우디 원전사업 수주기반을 다지기 위해 현지화(Localization), 인력양성 등 사우디측의 핵심 관심분야에서의 실질적 이행방안을 수립할 예정”이라면서 “그 일환으로 오는 하반기에 사우디 현지 로드쇼 개최를 통해 양국 기업간 파트너십 구축을 통해 실질적으로 이행 가능한 현지화(Localization) 계획을 수립한다”는 방침이다.

이에 김 사장은 이번 방문시 성공적인 로드쇼 개최를 위한 K.A.CARE측의 적극적인 지원도 요청했다.

김종갑 한국전력 사장은 “본격적 입찰 2단계 시작에 따라 앞으로 사업수주 경쟁이 더욱 치열해질 것으로 보인다”면서 “사우디 원전사업 수주를 통해 UAE 바라카 원전에 이은 신화를 창조할 수 있도록 정부와 긴밀히 공조하고, 원전산업계의 역량이 결집된 Team Korea 체제로 총력 대응하겠다”고 밝혔다.

미국, 러시아, 중국 등 경쟁국들은 사우디 원전사업 수주를 중동 내 영향력 확보를 위한 발판으로 삼기위해 적극적인 수주활동에 나서고 있으며, 앞으로 경쟁국들과 수주전은 더욱 치열할 것으로 예상된다.

한편 무어사이드(Moorside)와 윌파(Wylfa) 등 신규 원전건설을 추진 중인 영국원전사업은 사업자를 미리 선정해 추진하는 방식이며, 이집트, 터키 등 기타 원전사업은 정부간 협약에 의한 수의계약을 통해 사업자를 선정하고 있다.

이석우 기자  dolbi2004@naver.com

<저작권자 © 한국원자력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석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2
전체보기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