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부 “연이은 ESS 화재, 실태조사 중”
상태바
산업부 “연이은 ESS 화재, 실태조사 중”
  • 이석우 기자
  • 승인 2018.08.27 23: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화재 원인 ‘배터리’ 표준 인증 개정 추진

최근 잇따라 발생하고 있는 ESS 설비 화재사고와 관련해 산업통상자원부가 실태조사를 진행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산업부에 따르면 지난 5월부터 7월까지 3개월간 총 6건의 ESS(에너지저장장치) 설비 화재 사고가 발생했다. 5월 2일 경산변전소 주파수조정용 ESS 화재를 시작으로 6월 2일 영암 풍력발전소, 6월 15일 군산 태양광발전소, 7월 12일 해남 태양광발전소, 7월 21일 경남 거창 풍력발전소, 7월 28일 세종 종이 생산 공장 피크부하용 ESS 화재 등 최근 3개월간 화재발생 수는 6건이다.

산업부는 사고 중 6건이 10MWh 이상 대형 사업장에서 발생에 따라 대형 사업장 전체 58개소를 최우선으로 제품 성능결함, 안전관리 체계, 화재대응 등에 대해 민관합동 실태조사를 지난달 말까지 실시했다고 밝혔다.

나머지 ESS 설치 사업장에 대해서도 우선순위를 정해 순차적으로 안전점검을 실시할 예정에 있으며, 이와 별개로 배터리제조사 차원에서 지난달부터 전체 고객을 대상으로 절연상태, 배터리실 온·습도 등 사전안전 점검을 추진 중이다.

화재사고의 원인으로 지목된 ‘배터리 제어시스템 작동 오류’를 정부가 외면하고 있다는 지적과 관련, 산업부는 “신규제품에 대해서는 전지협회와 함께 배터리 표준 및 인증 개정을 추진 중이며 배터리 제어 시스템 안전성 시험항목을 강화해 안전성이 낮은 배터리 제품의 시장 진입을 원천적으로 차단하겠다”고 밝혔다.

산업부는 표준인증 개정안이 마련되는 대로 제도화에 앞서 권장기준 형태로 즉각 제조사에 배포(8월 잠정)하고 예고 고시, 중소기업중앙회 심의 등을 거쳐 10월까지 제도화를 완료할 예정이다.

또 이미 설치, 운영 중인 제품에 대해서는 배터리 제조사가 전체 고객을 대상으로 내달부터 순차적으로 배터리 제어 시스템에 대한 A/S를 실시할 계획이다.

이밖에도 산업부는 안전관리자 교육 강화 및 안전관리자 점검 매뉴얼 배포를 통해 ESS시스템이 사고 없이 안전하게 운영될 수 있도록 관리체계를 강화해 나갈 방침이다.

우선 이달 중 ESS 사업장내 전체 안전관리자 대상으로 화재예방 교육을 실시를 완료하고 내달 전문가 의견 수렴 등을 통해 안전관리자 ESS 점검 매뉴얼을 마련, 배포해 ESS에 특화된 안전 점검 항목을 선별하고 측정방법 및 안전기준을 제시한다는 계획이다.

이와 함께 소방청과 ESS 사업장 위치 정보를 공유, 사전에 화재 진압을 위한 대형살수차 등이 사업장 주변에 배치 될 수 있도록 협의할 방침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