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전력
한전-LG CNS 컨소시엄, 괌 태양광 장기전력판매계약60MW 규모…25년간 총 4500억원 안정적 매출 확보
ESS 결합 융복합형 신사업, 국내기업 동반진출 효과
사진은 왼쪽부터 죠셉 듀에냐스 괌 공공요금위원회 의장, 존 베나벤테 괌 전력청장, 최충국 한전 해외신사업처 부장, 하봉수 한전 해외사업본부장, 하태석 LG CNS 에너지신산업추진단장 /사진제공=한국전력공사

한국전력공사(대표이사 사장 김종갑)는 현지시간으로 지난 8월 24일 LG CNS(대표이사 김영섭) 컨소시엄과 괌 공공요금위원회 회의실에서 괌 전력청과 60MW 규모 태양광 프로젝트 전력판매계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이날 행사에는 하봉수 한전 해외사업본부장, 하태석 LG CNS 에너지신산업추진단장, 죠셉 두에냐스(Joseph T. Duenas) 괌 공공요금위원회 의장, 존 베나벤테(John M. Benavente) 괌 전력청장 등 양국 관계자들이 참석했다.

하봉수 해외사업본부장은 축사를 통해 “파리협약 이후 괌 정부가 신재생정책을 발 빠르게 추진한 걸 높이 평가한다”며 “이번 사업을 성공적으로 수행하고 앞으로도 계속 협력하면서 에너지 사업의 새로운 시대를 함께 열어나가자”고 제안했다.

한전 컨소시엄은 지난해 6월 우선협상대상자로 선정되었으며, 이후 1년여만에 부지매입과 사업승인 획득 등 필요한 절차를 모두 완료했다. 앞으로 2억달러에 달하는 사업비 대부분을 프로젝트 파이낸스 방식으로 조달해 연내 착공한 후 2021년 4월 준공해 본격적으로 상업운전을 할 계획이다.
 
이번 사업은 미국 자치령인 괌 북동부 망길라오 지역에 태양광 발전설비 60MW와 출력안정용 ESS(에너지저장장치) 32MWh를 건설·소유·운영하면서 전력판매수익을 올려 투자비를 회수하는 BOO(Build, Own, Operate) 방식의 프로젝트다. 괌 전력청과 25년간 장기 전력판매계약을 체결해 총 4500억원의 매출을 안정적으로 확보하게 됐다.

태양광 발전설비에 ESS를 설치하면 발전출력 변동을 분당 1% 이내로 안정시킬 수 있는데, 재생에너지의 최대 취약점인 간헐성을 극복하고 전력계통 수용성을 높일 것으로 기대되고 있다.

이러한 성격의 융·복합 프로젝트는 한전이 지난해 상업운전을 개시한 일본 홋카이도의 ‘치토세 태양광 발전소(태양광 28MW+ESS 13MWh)’에 이어 두 번째이다. 한전이 갖고 있는 전력계통운영의 강점을 살려 전력판매계약과 ESS 수출을 결합하는 지금의 방식을 한전의 새로운 비즈니스모델로 확대 적용해갈 계획이다.
 
발전소 건설과 운영에는 컨소시엄의 공동 사업주인 LG CNS가 직접 참여한다. 태양광 모듈과 배터리 등 주요 기자재 대부분을 국산으로 채택하면서 최대 1600억원 상당의 수출증대 효과가 기대되는데, 한국기업이 해외에 동반진출한 모범사례가 될 것으로 보인다. LG CNS는 지난해 5월에도 괌 전력청에 국내기업 최대인 40MWh 규모의 ESS시스템을 수출한 바 있다.

한전은 중국과 요르단에서의 풍력사업을 시작으로 최근에는 일본과 미국에서 ESS를 접목한 태양광 사업을 연이어 수주했다. 신 기후 체제에서 세계인의 과제로 대두된 ‘신재생에너지 확대’에 기여하면서 우리나라의 ‘에너지전환’ 정책 추진에도 발 맞추어 나갈 것이다.

이석우 기자  dolbi2004@naver.com

<저작권자 © 한국원자력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석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