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전력
한전KPS-용접학회, 용접구조물 안전성 연구성과 공유'2018 용접강도연구위원회 심포지엄' 공동개최…용접부 파괴인성 기술 주제

한전KPS(사장 김범년)와 대한용접·접합학회는 공동으로 지난 8월 31일 ‘2018 용접강도연구위원회 심포지엄’을 개최했다. 국내외 전문가 4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열린 이번 심포지엄에서는 ‘용접부 파괴안전성 확보기술’을 주제로 용접 구조물 안정성 강화를 위한 다양한 산학연의 연구성과가 소개됐다.

이날 조홍석 한전KPS 기술연구원장은 환영사에서 “발전설비의 안정적인 운영을 위해서는 구조물 및 압력용기 용접부의 고신뢰성을 확보하기 위한 다양한 연구와 전문가 육성이 필요하다”며 연구결과가 산업현장에 효과적으로 적용될 수 있도록 산학연이 적극적으로 교류·협력해 나가자고 제안했다.

이어 안규백 용접강도위원회 위원장(조선대 선박해양공학과 교수)은 인사말에서 “용접구조물이 대형화되면서 구조물의 파괴안전성에 대한 관심이 더욱 높아지고 있다”며 “이번 심포지엄을 통해 학회와 산업체 간에  긴밀한 협력이 가능해졌다”고 밝혔다.

한편 이번 심포지엄에서는 일본 오사카대학의 Ohata 교수가 ‘용접부 파괴인성 평가’를 주제로 특강을 진행했다. 이후 주제발표에서는 ▲보수용접에 관한 검토(철광산업연구원 최광 박사) ▲원자로 상부헤드 관통관 Alloy 600 보수용접부 건전성 평가(한전KPS 정광운 선임연구원) ▲Butt 용접부에서의 잔류응력에 대한 구속도의 영향에 관한 연구(조선대 박정웅 교수) ▲CAT 시험에서의 전자빔 용접 적용연구(POSCO 배홍열 박사) 등의 발표와 토론이 이어졌다.

김소연 기자  ksy@knpnews.com

<저작권자 © 한국원자력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소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