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기업&기술 일반산업계
벤틀리시스템즈, 싱크로 소프트웨어(Synchro Software) 인수4D건설 모델링 포함 인프라워크플로우 확장 위해
컨스트럭셔니어링‧BIM 프로세스 등 일정관리 혁신

인프라 종합 소프트웨어 솔루션을 제공하는 벤틀리시스템즈(Bentley Systems)가 스케줄과 프로젝트 관리를 위한 4D건설모델링 소프트웨어의 선두주자인 싱크로 소프트웨어(Synchro Software)사를 인수했다고 밝혔다.

‘건설의 타임머신’인 싱크로는 건설 및 토목분야의 인프라프로젝트들로 세계적으로 인정받고 있으며, 이번 인수는 벤틀리의 프로젝트와이즈(ProjectWise) 건설공급을 확장시킬 것으로 에상된다.

벤틀리 관계자는 “산업플랜트의 납품역할을 담당하는 4D건설모델링 컨스트럭심(ConstructSim)을 이미 포함하고 있다”면서 “특히 4D건설 프로젝트 관리와 함께 기존에 연결성이 취약했던 워크플로우가 디지털워크플로우가 업그레이드됨으로써 BIM의 이점들이 인프라프로젝트납품과 자산의 생애주기들을 통해 확장될 수 있다”고 설명했다.

건설업계에 따르면 EPC 계약에 의해 특징지어진 산업프로젝트 납품에서 통합과정들은 이미 일반적이다. 이는 향상된 워크패키징을 위한 컨스트럭심(ConstructSim)의 디지털워크플로우를 이끈다. 그러나 고층빌딩과 토목 인프라프로젝트들에서 디자인과 엔지니어링을 위한 BIM의 향상에도 불구하고 기존의 설계‧입찰‧건설계약은 BIM데이터와 형상으로부터 건설계획이 분리된 단절된 워크플로우를 제도화해 왔다.

이에 건설사들은 분리된 3D BIM환경과 연합된 엔지니어링 정보에서의 디지털 시각 정보 없이 독립된 계획과 스케줄의 제한을 받았다. 또 건설계획은 리스크와 스케줄 변동을 최소화하기 위해 상세사항 및 워크페이스의 심도 깊은 탐색을 회피했다.

이 관계자는 “건설사의 전문적인 엔지니어링 지식에도 불구하고 운용과 유지보수에 대한 준공 자산을 정확하게 나타낼 수 없는 BIM제품들을 홀로 남겨두는 과정에서 특징적으로 건설만을 위해 그들만의 독립적인 3D모델들을 만들 필요가 있다”고 설명했다.

싱크로(Synchro)에서 3D BIM 성과품은 디지털워크플로우, 건설전략, 업무분업구조, 스케줄, 비용, 자원, 물류공급 관리 진행을 통해 본질적이면서 집중적으로 통합관리를 위해 4D시간, 일정관리와 연결돼 있다. 또 BIM 일정 및 시공현장 상황의 변화를 동기화시킴으로써 싱크로는 전체 프로젝트 납품과정에서의 변경영향을 소통하고 분석하기 쉽고 빠르게 만들면서 프로젝트데이터와 설계에 모두 명확한 시각을 제공한다.

무엇보다 싱크로 사용자들은 최고의 건설통찰력을 이끌어내면서 전략대안들과 비교하고 설계와 입찰과정의 초기단계부터 실행 가능성과 다양한 시나리오의 효율성을 평가할 수 있도록 돕는다.

크로스레일(Crossrail) 기술 분야의 리더인 말콤 테일러(Malcolm Taylor)는 “벤틀리와싱크로의 전문적인 소프트웨어를 사용함으로써, 언제든 디자인과 시공의 진행상황을 보여줄 수 있는 4D모델을 생산하기 위해 프로젝트 스케줄을 3D정보에 연결할 수 있다”면서 “설계를 위한 4D모델을 사용하는 것은 무엇을 언제 해야 하는지에 대해, 프로젝트팀들의 이해를 가속화 시키는데 도움이 됐다”고 평가했다.

그러면서 그는 “일반적인 도면들로부터 오는 불분명한 혼란들 또한 정리할 수 있는 것은 물론 건설과정에 대한 4D모델을 이용하는 것은 팀들이 완료와 승인항목에 대해 쉽게 동의하도록 해주기 때문에, 대금지불도 관리할 수 있다”면서 “미래의 유지보수 장비에 대한 뛰어난 준공기록을 생성하는 것도 마찬가지로, 벤틀리의 싱크로 소프트웨어(Synchro Software) 인수소식은 건설업계에 반가움을 더하고 있다”고 전했다.

김소연 기자  ksy@knpnews.com

<저작권자 © 한국원자력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소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