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발전
중부발전-두산重, 해외 발전사업 동반진출 ‘손잡아’신보령 1ㆍ2호기 초초임계압 상용화 역량 시너지 창출

지난 2일 한국중부발전(사장 박형구)과 두산중공업(회장 박지원)은 해외 발전사업 동반진출을 위해 손을 맞잡았다.

이번 체결을 통해 중부발전의 우수한 발전설비 건설 및 운영기술과 두산중공업의 발전설비 설계·제작의 핵심기술력을 상호 융합하여 국가 발전산업의 경쟁력을 강화하고 해외시장을 선도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특히 신보령 ㆍ2호기 건설사업의 성공으로 설비 안정성 및 경제성을 확보한 초초임계압(USC, Ultra Super Critical) 상용화 기술은 국내 발전산업의 전반의 경쟁력을 강화하고 해외시장 진출시 중소 협력업체의 동반진출 효과를 거둘 것으로 전망된다.

양사는 양해각서(MOU)에 따라 디지털화를 활용한 노후 발전설비 성능 개선, 신재생에너지, 국책과제 USC 상용화 기술을 적용한 신규건설 및 O&M 사업 분야에 대한 해외 발전사업 참여를 적극 추진하고 협력하기로 했다.

박형구 한국중부발전 사장은 “세계 발전시장이 신기후체계 패러다임으로 빠르게 변화하고 있다”면서 “노후 발전설비를 저탄소, 고효율, 친환경 발전설비로 개선하는 성능개선 사업과 고효율 USC기술을 활용한 신규 건설사업 등 다양한 분야에서 중소 협력업체들과 협력해 해외시장에 동반진출할 수 있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이석우 기자  dolbi2004@naver.com

<저작권자 © 한국원자력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석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