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원자력비발전
중저준위방폐장 안전관리 드론ㆍ인공지능 도입

방폐장 안전관리에 드론, 인공지능(AI) 등의 4차 산업혁명 첨단기술 도입이 추진된다.

한국원자력환경공단(이사장 차성수)은 지난 5일 월성지역본부에서 4차 산업혁명 전문가, 공단 직원 등이 참석한 가운데 ‘4차 산업혁명과 방폐장 발전방향’을 주제로 세미나를 개최했다.

토론희에 참석한 전문가들은 빅데이터, 인공지능(AI), 사물인터넷(IoT), 로봇, 드론 등 4차 산업혁명 첨단기술의 발전방향과 활용사례를 살펴보고, 중저준위방사성폐기물처분장에 4차 산업혁명 기술을 접목하기 위한 논의를 이어갔다.

전문가들은 사람이 접근하기 어려운 방폐장 동굴처분시설 구조물 안전진단에 드론을 활용해 모니터링 체계를 구축할 것을 제안했다.

또 지하수위, 지진감시 등 현재 따로 이루어지고 있는 방폐장 부지 감시체계를 인공지능(AI)을 활용해 종합 부지 감시체계로 통합하는 연구 과제를 추진할 필요가 있다고 지적했다.

차성수 한국원자력환경공단 이사장은 “국민 안전이 최우선인 방폐장에 4차 산업혁명기술이 조기에 활용될 수 있도록 산·학·연과 협력해 기술개발 및 실증을 추진, 방폐장 안전을 한단계 더 높일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김소연 기자  ksy@knpnews.com

<저작권자 © 한국원자력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소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