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원자력비발전
고준위방사성폐기물 처분 “URL서 해법 찾다”원자력硏, KURT 연구 성과 공유…심층처분 지하연구시설 추진 방향 제고

“문재인 정부의 탈원전 정책 방향과는 무관하게 원바력발전소의 임시저장시설에 대한 포화 문제를 해결할 수 있는 고준위방폐물(사용후핵연료) 영구처분시설의 확보 과정에서 URL 구축은 필수적인 역할을 할 것이다.”

고준위방사성폐기물의 지하심층처분을 위한 ‘URL(Underground Research Laboratory, 지하연구시설) 추진 방향 워크숍’을 지난 10월 31일 제주 오리엔탈 호텔에서 개최했다.

한국원자력연구원에 따르면 이번 워크숍에서는 한국원자력환경공단과 한국원자력안전기술원, 한국지질자원연구원 등 원자력 유관기관 및 출연(연) 연구인력 등 고준위방폐물의 안전한 처분을 위한 URL의 역할과 필요성, 구축 및 운영 방안 등을 논의했다.

고준위방사성폐기물이란 반감기 20년 이상의 알파선(4,000 Bq/g)과 2kW/㎥ 이상의 열을 방출하는 핵종으로 원자력 발전에 사용되고 남은 우라늄 연료인 사용후핵연료가 이에 해당된다. 핵 확산 금지 조약에 따라 우리나라에서는 미국의 동의 없이는 재처리가 불가능하며 영구 처분해야 한다. 영구 처분 시 금속용기에 밀봉하여 다중방벽을 가진 지하 500m 수준의 심층처분시설에 보관해야 한다.

하지만 국내에는 현재 고준위방폐물의 중간저장시설이나 영구처분시설이 없으며, 이로 인해 지금까지 발생된 사용후핵연료 등은 각 원전에서 임시저장시설을 구축하여 보관 중이다.

문제는 원전별 임시저장시설이 이르면 2019년부터 월성원자력발전소를 시작으로 점차적으로 포화돼 2038년(신월성 원전)에는 완전 포화된다는 점이다. 이를 해결하고자 2015년 정부에서는 URL 단계별로 ‘연구용 지하연구시설‘과 ‘인허가용 지하연구시설’, ‘영구처분시설’ 구축을 목표로 한 「고준위방사성폐기물 관리 기본 계획」을 수립했다.

그러나 지난해 5월 문재인 정부가 들어서면서 에너지전환정책에 따른 사용후핵연료 발생량 감소와 전(前) 정부의 사용후핵연료 공론화 과정의 미비점을 보완하기 위해 산업부를 중심으로 재검토 준비단을 출범시켰으며 이러한 논의에 URL도 포함돼 있다.

이에 원자력연구원은 이번 워크숍에서 규제기관 및 환경단체 등을 대상으로 한 대국민 패널토론 세션을 통해 2006년부터 운영 중인 국내 유일의 소규모 지하연구시설 KURT(KAERI Underground Research Tunnel)의 방폐물 처분 연구 성과를 소개했다. 특히 국내 원전의 난제인 고준위방폐물의 처분기술 개발 및 영구처분 등 현안 해결을 위해 실제 영구처분시설과 유사한 환경의 대규모 URL 구축 필요성에 대한 긍정적인 인식을 제고시켰다는 평가이다.

백민훈 방사성폐기물연구부장은 “미국의 ESF, 스웨덴의 Äspö HRL, 일본의 Mizunami URL, 스위스의 GTS 등 대규모 지하연구 및 심층처분시설을 안전하게 운영 중인 원자력 선진국들의 사례에서 볼 수 있듯이 URL은 궁극적으로 고준위방폐물의 안전한 처분에 대한 대국민 신뢰를 증진시키는 단초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김소연 기자  ksy@knpnews.com

<저작권자 © 한국원자력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소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