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한수원
한수원, 신규원전 희망國 '맞춤형 멘토링' 실시IAEA와 공동 14개국 초청…한국형 원전 운영경험 전수, 해외사업 기반강화

신규 원자력발전소 도입을 계획ㆍ검토 중인 국가들에게 ‘한국형 원전’과 40년 운영 및 건설 노하우를 가진 우리나라는 '맞춤형 멘토'가 아닐 수 없다.

이에 한국수력원자력(사장 정재훈)이 원전 도입 및 확장을 추진하고 있는 나라의 정부 및 원자력 관련 주요 인사를 초청해 국내의 원전 운영 및 건설경험을 전수하는 ‘멘토링 워크숍’을 지난 5일부터 2주간 경주에서 열리고 있다고 밝혔다.

이번 워크숍에 참여하는 국가는 ▲폴란드 ▲필리핀 ▲남아프라카공아국 ▲이집트 ▲말레이시아 ▲인도네시아 ▲방글라데시 ▲요르단 ▲태국 ▲나이지리아 ▲가나 ▲케냐 ▲수단 ▲아르헨티나 등 총 14개국이며, 폴란드 전력공사, 필리핀 에너지부 등 각국 정부 및 원자력 관련 주요 인사 19명이 참여했다.

멘토링 워크숍은 국제원자력기구(IAEA)의 요청에 따라 원전 도입을 희망하는 회원국의 인프라 구축을 돕기 위해 2009년부터 매년 진행중이다. 그동안 32개국 118명이 멘토링 워크숍을 수료하고 자국 신규원전 도입에 중요한 역할을 하고 있다.

특히 멘토링 워크숍은 참여 국가의 원전 도입 및 안전한 운영에 기여하는 것은 물론 우리나라 원전이 성공적으로 진출하기 위한 기반을 마련한다는데 의미가 있다.

한수원에 따르면 이번 워크숍에서 참석자들은 원전 건설 및 안전운영을 위한 종합적인 프로세스에 대한 교육을 받고 원전관련 시설 및 기관 방문을 통해 국내 원자력 산업 현장을 직접 체험하게 된다. 교육효과 극대화를 위해 30년 이상의 경험이 있는 원전 전문가들을 활용한 '맞춤형 멘토링' 시스템도 운영된다.

한수원 관계자는 “이번 워크숍을 통해 우리나라 원전 및 건설·운영기술을 홍보해 글로벌 원전시장에서 경쟁우위를 확보하고 해외사업의 토대를 마련하는 한편 국제회의 유치 및 개최를 통한 국내 MICE 산업 활성화와 관련 분야의 일자리창출에 기여한다”는 방침이다.

이석우 기자  dolbi2004@naver.com

<저작권자 © 한국원자력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석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