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종합
산업부, ESS 잇단 화재 ‘정밀 안전진단’ 실시내년 1월까지 시공자격 기준 엄격 적용ㆍ안전기준 강화 등 예방 만전

지난해부터 에너지저장장치(ESS) 사업장에서 잇따라 화재가 발생하면서 ESS에 대한 안전성 우려가 확산되자 산업통상자원부(장관 성윤모)가 내년 1월까지 국내 1300여개 사업장에 대한 안전진단을 실시하는 등 사고 예방 대책을 수립했다.

안전진단은 LG화학, 삼성 SDI, 한전 등 3사의 자체 진단능력을 최대한 활용하는 정밀진단과 함께 관련 업계, 전문가, 유관기관 등 민·관이 배터리 납품업체 등 제조사의 자체 진단 여력이 없는 사업장에 투입돼 점검하는 방식으로 나눠 진행된다.

산업부는 정밀 안전진단 결과를 1일 단위로 보고받고 이상 징후를 즉각 파악한다는 계획이다.특히 사고 시 인명피해가 우려되는 다중이용시설에 대해서는 우선적으로 점검을 실시하고 운영상황을 실시간 원격 모니터링하기로 했다.

모바일 앱을 활용해 다중이용시설에 우선 설치하고 향후 효과 분석 후 다른 ESS 사업장으로의 확대를 검토할 방침이다. 또 긴급 차단 등 안전성 제고를 위해 반드시 필요한 시스템은 관련 기준 개정 전(前)이라도 업계가 자발적으로 도입하도록 제도를 설계할 예정이다.

더불어 산업부는 제도 개선에도 나서 시공 능력을 충분히 갖춘 시공사가 ESS를 설치하도록 공공기관 발주 사업에 대해 자격기준을 엄격하게 적용하고 설치기준을 강화할 방침이다. 사고 시 피해 규모 등을 감안해 다중이용시설 내 ESS 용량 제한도 검토키로 했다.

특히 시스템 안전기준도 마련한다. 우리나라가 ESS 최대 수요국임을 감안해 국제표준 제정을 주도하고 국제표준이 마련되면 국내 관련 기준을 신속히 도입할 예정이다. 내년 3월에는 ESS 시스템 안전 국제표준(안)을 단체표준으로 우선 도입할 계획이다.

또 국제표준 제정을 선도하고 국제표준이 확정되면 이를 기반으로 2020년 초에는 국가표준 도입 및 시험설비 구축을 지원할 계획이다. 이를 위해 업계 및 유관기관 회의를 거쳐 세부 시행계획을 마련키로 했다.

이석우 기자  dolbi2004@naver.com

<저작권자 © 한국원자력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석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1
전체보기
  • 오피쓰 2018-12-06 12:31:32

    http://bitly.kr/GQsj
    http://bitly.kr/pUsG
    http://bitly.kr/iYDw
    http://bitly.kr/xTAU
    http://bitly.kr/8cjJ
    오피쓰 https://medium.com/@dhvltm10000
    오피쓰 https://sites.google.com/view/opss365
    강남건마 https://sites.google.com/view/opss060com
    오피쓰 https://opss365.wordpress.com/
    광주오피 http://gwangju69.info   삭제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