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한수원
한수원, 내진분야 해외 연구기관과 기술협력 나서日구조계획연구소 MOU 체결…美원자력 내진연구소 CNEFS 회원사로 가입 예정
지난 4일 임정묵 한수원 내진팀장(완쪽)과 마사히로 쇼지 일본 구조계획연구소 기술부사장(오른쪽)은 내진기술 설계 및 연구개발 기술 협력을 위한 MOU를 체결한 후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제공=한국수력원자력

국내 원전의 안전성 강화를 위해 한국수력원자력(사장 정재훈)이 내진분야 해외 선진연구기관들과 기술협력에 적극적으로 나서고 있다.

한수원은 지난 4일 일본 구조계획연구소와 기술협력 MOU를 체결했으며, 이번 MOU를 통해 한수원과 구조계획연구소는 앞으로 내진기술 설계 및 연구개발 등에 협력키로 했다고 밝혔다.

일본 구조계획연구소는 후쿠시마 원전사고 이후 일본 원전의 내진 성능평가 및 보강방안 수립 등 다수 프로젝트에 참여한 전문기관이다.

한편 한수원은 내년 2월경 미국 CNEFS 연구소(Center for Nuclear Energy Facilities and Structures)에 회원사로 가입할 계획이다. CNEFS는 원전의 지진재해도 분석 및 위험도평가 분야에 국제적으로 권위 있는 연구기관이다.

한수원은 이러한 해외 전문기관과의 기술협력을 통해 원전의 지진 안전성 향상을 위한 기술지원, 정보제공, 전문가 교육, 일자리 창출 등의 교류기반을 마련하고 해당 기관과의 파트너십을 강화할 계획이다.

한상욱 한수원 설비·기술 본부장은 “국제 기술협력을 바탕으로 대형지진에 대비한 최적의 안전 보강방안을 수립해 안전을 넘어 국민에게 안심을 줄 수 있는 원자력발전소가 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이석우 기자  dolbi2004@naver.com

<저작권자 © 한국원자력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석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