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발전
동서발전, 칠레 분산형 태양광 발전사업 진출총 105MW 규모…청정개발체제(CDM) 사업과 연계 추진
지난 3일 박일준 한국동서발전 사장(왼쪽)과 김상우대림에너지 사장(오른쪽)은 '칠레 분산형 태양광 발전사업 공동추진' 기본합의서 체결 후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제공=한국동서발전

6일 한국동서발전(사장 박일준)는 국내 민간발전회사인 대림에너지(주)와 칠레 분산형 태양광 발전사업을 공동으로 추진한다고 밝혔다.

동서발전은 대림에너지에 따르면 칠레 중부 및 북부 12개 사업지에서 총 용량 105MW의 분산형 태양광 발전사업에 공동으로 투자하고 25년간 설비를 운영하게 된다.

이번 사업은 태양광을 활용한 재생에너지 사업으로 현지의 화력발전에 의한 전기생산량을 감소시켜 대기 중에 배출되는 온실가스(CO2)를 감축하게 된다. 특히 청정개발체제 사업(CDM)이 인정되는 10년 동안 약 160만 톤의 온실가스 감축을 인정받을 것으로 예상되며, 이를 국내 배출권 거래제 외부 감축실적으로 등록하고 상쇄배출권으로 전환하여 활용할 계획이다.

동서발전 관계자는 “이번 사업은 회사 최초로 남미 투자형 발전시장에 진출하는 동시에 전 지구적 기후 변화에 대응하기 위한 회사 최초의 해외 재생에너지 개발이라는 복합적 의미를 가진 사업”이라며 “국내기업이 생산한 패널을 사용하고 국내 금융기관을 활용한 프로젝트 파이낸싱(PF)을 추진해 동반성장을 이룰 뿐 아니라 일자리 창출 등 현지 주민들의 삶의 질 향상에도 기여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동서발전은 지난 11월 22일 대림에너지와 칠레 분산형 태양광 발전사업을 추진하기 위한 기본합의서(HOA, Head Of Agreement)를 체결한 바 있다.

☞청정개발체제(CDM, Clean Development Mechanism) 사업=기후변화협약 교토의정서에 의해 선진국이 개발도상국에 투자하여 온실가스 감축 실적을 확보하는 사업이다.

김소연 기자  ksy@knpnews.com

<저작권자 © 한국원자력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소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