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전원자력연료 “인권경영 실천에 앞장”
상태바
한전원자력연료 “인권경영 실천에 앞장”
  • 김소연 기자
  • 승인 2018.12.11 13: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전원자력연료(사장 정상봉)는 지난 10일 임직원과 노동조합, 인권경영위원회 위부위원들이 참석한 가운데 ‘KNF 인권의 날’ 선포식(사진)을 가졌다.

이번 선포식은 ‘세계인권선언 70주년’을 기념하며 ‘세계 인권의 날’인 12월 10일을 ‘KNF 인권의 날’로 지정하기 위해 마련됐다. 더불어 건강한 조직문화와 임직원 및 이해관계자 인권보호를 위한 ‘인권경영 규정’을 제정하고, 노사와 이해관계자가 한마음 한뜻으로 인권경영을 실천하겠다는 약속의 의미가 크다.

한전연료의 인권경영 선언문에는 ▲직장내 차별 금지 ▲강제노동·아동노동 금지 ▲신뢰기반 노사관계 구축 ▲안전한 환경 ▲협력사 상생발전 ▲지역주민 인권 보호 등 실천의지가 담겼다.

정상봉 한전원자력연료 사장은 선언문을 통해 “시대가 요구하는 사회적 가치에 부합하도록 우리의 체질을 변모시키고 기준을 격상시켜 나가야 한다”며, “모든 경영활동 분야에서 인간의 존엄과 가치를 최우선으로 고려하는 인권경영이 사회 전반에 확산될 수 있도록 앞장서겠다”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