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기업&기술 중전기업체
GE파워, 고려아연 자가발전소에 6F.03가스터빈 공급높은 효율성과 신뢰도, 유연성 … 생산성 · 경쟁력 제고

GE파워는 고려아연의 자가 소비용 발전소로 건설 중인 LNG 복합화력발전소의 주기기로 GE 6F.03가스터빈을 공급한다고 10일 밝혔다.

고려아연은 세계적인 비철금속 제련회사로, 아연, 금, 은, 동을 비롯해 인듐, 칼륨등 희소금속 분야에 이르기까지 총 18종의 비철금속을 생산함으로써 지난 40여년간 대한민국 기초 소재 산업의 성장을 지원했다.

이번에 새롭게 건설하는 고려아연 LNG 복합화력발전소는 자가 소비용 전력 생산을 위한 프로젝트의 일환으로, 270메가와트(MW)의 전력을 생산하며 액화천연가스(LNG)를 연료로 사용하게 된다.

고려아연은 “GE의 신뢰도 높은 가스터빈을 도입하여 자사에서 사용할 전력을 직접 생산할 수 있게 되어 의미 있는 프로젝트”라며 “앞으로도 GE와의 지속적인 협력을 통해 프로젝트를 성공적으로 마무리해, 고려아연에 필요한 안정적인 전력을 공급할 수 있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전했다. 2021년 완공을 목표로 한 고려아연 LNG 복합화력발전소에는 총 2기의 6F.03 가스터빈이 도입될 예정이다.

고려아연은 자가 소비를 위해 보다 경제적이고 효율적으로 전력을 생산할 수 있도록 GE와 협력해왔으며, 동급 최고 효율을 가진GE의 6F.03 가스터빈이 이번 프로젝트를 위한 최적의 기술로 채택되었다. GE의 87메가와트(MW)급 6F.03 가스터빈은 높은 효율성은 물론, 뛰어난 내구성과 유연성도 갖추었다.
 
GE파워 코리아 하운식 사장은 “고려아연의 자가 소비용 발전소에 GE의 6F.03 가스터빈을 제공할 수 있게 되어 기쁘게 생각한다”며 “높은 효율성은 물론 뛰어난 내구성과 유연성을 갖춘 6F.03 가스터빈이 고려아연의 생산성과 경제성을 제고하는데 도움을 줄 것“이라고 말했다.

한국 전력 거래소(KPX)의 자가 발전에 대한 최근 보고서에 따르면, 한국 제조업체 중 철강, 석유화학, 정유공장 등의 업종이 상용자가발전업체 총 설비용량 및 발전량의 대부분을 차지하고 있다.

보고서에 따르면 경기 전망과 에너지 가격에 따라, 향후 제조업 부문 자가소비량이 다소 증가할 것으로 전망된다. GE는 발전 전용 발전소뿐만 아니라 자가 소비용 발전을 위한 발전 시설과 첨단기술 공급도 공급해, 국내 기업들의 수요에 맞는 가치를 창출할 수 있도록 첨단 가스터빈 관련 기술을 제공할 예정이다.

한편, GE의 6F.03 가스터빈은 천연가스, 증류유, 합성연료 등 다양한 연료로 발전이 가능하며, 전세계적으로 40개 국가에서 200기 이상의 GE 6F.03 가스터빈이 현재 가동 중이다.


 
 

 

유희수 기자  samsam339@naver.com

<저작권자 © 한국원자력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유희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