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서발전-UNIST, 세계최초 10kWh급 해수전지 ESS 구축
상태바
동서발전-UNIST, 세계최초 10kWh급 해수전지 ESS 구축
  • 김소연 기자
  • 승인 2018.12.26 18:4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년간 20억원 투자…기존 ESS 리튬 소재 한계 극복 기대

세계 최초로 바닷물 속에 녹아있는 나트륨(Na)을 화해수전지 에너지저장장치(ESS) 상용화 길이 열렸다.

한국동서발전(사장 박일준)은 지난 17일 울산화력본부에서 울산과학기술원(UNIST, 총장 정무영)과 산ㆍ학 협력 과제를 통해 개발한 ‘10kWh급 해수전지 에너지저장시스템(ESS) 설비’ 준공식을 가졌다.

이 설비는 울산과학기술원 연구진이 개발한 해수전지 셀(Cell)을 연결해 가동되며, 4인 가구가 하루 평균 사용하는 10kWh의 전력을 저장할 수 있다. 울산화력은 이 전력을 건물 내부 조명등을 켜는 데 활용한다.

동서발전은 리튬(Li) 기반의 배터리를 활용하는 기존 ESS가 리튬 가격 급등과 고갈 문제에 직면하자 울산과학기술원과 나트륨을 이용하는 해수전지 개발을 추진키로 하고 2016년부터 2년간 20억원을 투자했고 결실을 맺었다.

동서발전 관계자는 “울산화력은 바다에 인접해 있어 해수전지 에너지저장시스템을 적용하기 최적의 조건”이라며 “해수전지는 에너지저장장치의 패러다임에 변화를 불러올 기술이다. 세계 최초로 진행되는 해수전지 프로젝트가 상용화되는 데 중요한 업적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사물인터넷(IoT) 기술이 확산되고 각종 전자장치에서 배터리의 중요성이 점차 커지면서 국내 에너지저장시스템 시장 규모는 4조원에 달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