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부발전, 비정규직 근로자 432명 정규직 전환
상태바
중부발전, 비정규직 근로자 432명 정규직 전환
  • 이석우 기자
  • 승인 2019.01.03 17: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중부발전(사장 박형구)는 지난 2일 2019년 시무식 행사와 더불어 정규직 전환근로자와의 일체감 조성을 위한 ‘ONE KOMIPO 한마음 선언식’을 가졌다.

이날 행사는 지난해 비정규직 근로자 432명의 정규직 전환에 대한 성과를 대내외적으로 홍보하는 한편, 정규직으로 전환된 근로자에 대해 중부발전 가족으로서의 정체성을 확립하고, 기존 직원들과 원활하게 융화될 수 있는 사내 인권존중 문화를 확산시키기 위해 시행했다.

중부발전은 지난 12월 28일 비정규직 근로자 정규직 전환을 위한 ‘중부발전서비스’ 자회사 설립을 마무리하고 청소, 경비, 시설관리, 홍보관 안내 및 차량운전 업무를 담당하던 비정규직 근로자 432명을 정규직으로 전환했다.

박형구 한국중부발전 사장은 “근로자 대표들과 공감기반의 수평적 소통을 통해 비정규직 근로자 정규직 전환을 성공리에 마무리 하여 432명의 새로운 중부가족을 맞이하게 됐다”며 “2019년을 맞이하며 한국중부발전 및 중부발전서비스 임직원 모두가 하나되어 새롭게 성장하는 ONE KOMIPO가 될 수 있도록 노력하자”고 당부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