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종합 포토뉴스
엄재식 위원장 “생활주변서 라돈제품 완전 퇴출”

28일 엄재식 원자력안전위원회 위원장은 대전시 소재 한국원자력안전기술원 내 ‘생활방사선안전센터(이하 생방센터)’를 방문해 운영 현황 및 ‘라돈측정서비스’ 진행상황을 손수 챙겼다.

생활방사선안전센터는 지난해 11월부터 라돈 등 생활방사선이 의심되는 제품에 대한 조사를 확대ㆍ강화하기 위하여 전문인력과 분석장비를 확충해 운영 중이며, 개인이 해외에서 구매한 라텍스 및 기타 라돈 방출 의심제품에 대한 측정서비스도 제공하고 있다.

이날 엄재식 위원장은 생방센터의 분석 장비와 측정 현장을 살펴보고 “지난해 라돈침대와 같은 사례는 더 이상 발생하지 않아야 한다”며 “올해는 생활주변에서 라돈 등이 나오는 제품을 완전히 뿌리 뽑자”고 강조했다.

아울러 “이를 위해 생방센터에 접수된 제보에 대해서는 하나도 빠짐없이 철저히 조사하고, 라돈측정 서비스도 국민들의 요구를 최대한 수용해 시행할 것”을 당부했다.

김소연 기자  ksy@knpnews.com

<저작권자 © 한국원자력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소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