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한수원
신고리 4호기 “마침내 첫 연료장전…시운전시험 돌입”1400MW 규모 연료 241다발 완료까지 약 8일 소요 예정
7개월간 고온기능‧성능보증 등 5단계 시험, 9월 상업운전
UAE 수출원전과 동일 모델(APR1400)인 신고리 3ㆍ4호기 ⓒ사진제공=한국수력원자력 새울원자력본부

세계최초 제3세대 원전 시대의 포문을 열었던 신고리 3호기와 ‘쌍둥이 원전’인 신고리 4호기(설비용량 1400MW급)가 마침내 첫 연료장전을 시작했다. 2007년 9월 첫 삽을 뜬 이후 11년 4개월 만이다.

한국수력원자력 새울원자력본부(본부장 한상길)는 “국내 26번째 원전이자 UAE 수출원전과 동일 모델(APR1400)인 신고리 4호기는 지난 1일 원자력안전위원회로부터 운영허가를 취득했으며, 7일부터 이틀간 진행된 한국원자력안전기술원(KINS)의 사전검사를 거쳐 8일 오후 5시경 연료장전에 착수했다”고 밝혔다.

연료장전이란 규정에 따른 성능시험을 완료하고 규제기관으로부터 운영허가를 승인받아 원자로에 원전연료를 최초로 채우는 과정을 말한다. 신고리 4호기와 같은 APR1400은 국내 최대 규모인 1400MW로 원전연료가 241다발이며 장전에 약 8일 소요된다.

한수원은 연료장전에 이어 시운전시험에 돌입한다는 계획이다. 약 7개월 동안 정상운전 온도와 압력 조건에서 필수설비가 제대로 작동하는지 확인하기 위해 고온기능시험을 거치며 초기임계, 저출력 원자로 특성시험, 출력상승시험과 최종단계인 성능보증시험까지 모두 5단계의 시험을 수행한다.

특히 가장 오랜 기간이 소요되는 출력상승시험은 약 80일 동안 발전소 출력을 0%부터 100%까지 변화시키면서 기기의 정상동작을 확인한다.

한수원 관계자는 “시운전시험은 인위적으로 고장신호를 발생시켜 발전소 설비가 안전하게 설계된 대로 작동하는지 확인하기에 다양한 상황이 발생할 가능성이 있다”면서 “이에 한수원은 시운전시험을 적기에 효율적으로 수행하기 위해 총괄, 운전‧공정, 정비, 노심, 방사선 등 분야별 최정예 팀을 구성했으며, 설계‧제작‧시공사 등 협력사들과도 종합지원 체계도 마련했다”고 설명했다.

신고리 4호기는 약 7개월 간의 시운전시험을 거쳐 오는 9월경 상업운전 개시를 목표로 설정했다. 그러나 일각에서는 당시 신고리 3호기의 시운전시험이 약 13개월 소요된 점 등을 고려하면 4호기 역시 ‘오는 9월 상업운전’을 예단하기 어렵다는 분석이다.

하지만 한수원은 “신고리 3호기의 시운전시험 기간이 당초 계획보다 2배 이상 소요된 것은 사실이지만 이는 ‘APR1400모델의 최초호기’로 사업자와 규제기관에서 더 꼼꼼하게 테스트하고, 점검했기 때문”이라면서 “3호기 시운전시험 과정에서 시행착오를 겪으며, 드러난 개선점 등이 이미 4호기에도 보완‧적용돼 큰 이변이 없는 한 시운전시험은 계획대로 진행되고 상업운전도 당초 목표을 달성할 수 있을 것”으로 예상했다.

신고리 4호기가 상업운전을 시작하면 2017년 부산ㆍ울산ㆍ경남지역 소비전력량(8만7265GWh)의 12%에 해당하는 104억kWh의 전력을 생산할 수 있다.

한편 한수원과 KINS 등에 따르면 ‘신고리 4호기 첫 연료장전’은 이날 오후 1시에 시작할 예정이었다. 전날 늦은 밤까지 수행된 사전검사 결과에 대한 회의 및 보고서(서류) 검토 등을 오전 중에 마무리 짓고 예정된 시간에 연료장전을 착수하면 됐다.

그러나 탈원전 NGO관계자들은 ‘신고리 4호기의 연료장전을 저지’하기 위해 새울원자력본부 출입로를 막아섰다. 이에 한수원, KINS 관계자 등이 발전소 출입이 늦어지면서 서류검토가 지연됐고, 부득이하게 계획된 일정이 5시간 뒤로 미뤄진 것이다.

실제로 8일 오전 9시부터 경남ㆍ부산ㆍ울산지역 시민단체가 기반인 탈핵경남시민행동은 울산광역시 울주군 서생면 신암리 소재 새울원자력본부 정문으로 진입하는 도로를 점거하고(사진) 약 1시간 가량 기자회견과 시위를 이어갔다.

탈핵경남시민행동은 성명서를 통해 “문재인 대통령은 2017년 6월 고리 1호기 영구정지 행사에서 탈원전을 천명했는데, 최소한의 안전검사조차 마무리되지 않은 신고리 4호기의 운영을 허가했다”며 “졸속으로 추진한 신고리 4호기 운영허가를 철회해야 하라”고 강력히 촉구했다.

이를 지켜본 새울원자력본부 복수의 관계자들은 “발전소 교대근무자 출퇴근 및 KINS 등 협력사들의 차량진입이 차단돼 오전업무에 차질을 빚었다”면서 “무엇보다 원전의 안전을 강조하는 NGO단체들이 오히려 원전을 위협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김소연 기자  ksy@knpnews.com

<저작권자 © 한국원자력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소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