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람들is 사회공헌
울진청년들 “커피 향기 가득한 미래를 만들어갑니다”한울본부, ‘저소득 청년 자립을 위한 카페 개소’ 협약

한국수력원자력 한울원자력본부(본부장 이종호)는 울진지역자활센터(센터장 황천호)와 지난 6일 한울본부에서 사업자지원사업인 ‘저소득 청년 일자리 창출 위한 카페오픈 사업’ 협약을 체결했다.

2017년 2월 울진지역자활센터는 울진군 최초로 핸드드립전문 카페 우분트(ubuntu) 1호점을 울진읍에 오픈했다. 이에 한울본부는 이번 협약을 통해 지원하는 1억5000만 원을 기반으로 축적된 사업 노하우 및 로스팅 기술로 올해 상반기 2호점을 오픈 예정이다. 또 2021년에는 3호점 추가 오픈을 목표로 한울본부가 사업 추진 중에 있다.

참여자는 만 18세∼34세 저소득 자활근로자 중 일상적인 대인관계능력과 기술습득 면에서 개선 가능성이 있는 경증장애 청년 및 저소득 다문화 여성 등으로 구성된다. 참여자로 선발된 이들은 1년여에 걸친 커피교육 및 실습을 통해 자격을 갖춘 전문 인력으로 양성되어 실무에 투입된다. 또한, 카페 매니저는 매니저로서의 역할을 수행할 수 있는 주민을 대상으로 선정하여 참여자를 관리토록 한다.

이종호 한울원자력본부장은 “나눔과 공유로써 사회적 가치를 실현하는 것이 목적인 이번 사업을 통해 저소득 청년 일자리를 창출하고, 지역경제에 도움이 될 수 있도록 울진지역자활센터에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말했다. 이에 황천호 센터장은 “지원에 힘입어 지역 내 청년실업 해소에 기여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며 감사인사를 전했다.

☞우분트(ubuntu)는 아프리카 반토족 말로 “우리가 함께 있기에 내가 있다”는 의미

김소연 기자  ksy@knpnews.com

<저작권자 © 한국원자력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소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