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종합
엄재식 원안위원장, 신한울 1ㆍ2호기 건설현장 점검전찬걸 울진군수 면담ㆍ한울협의회 위원 간담회 등 의견청취

엄재식 원자력안전위원회 위원장은 지난 5일 신한울 1ㆍ2호기 건설현장 점검에 나섰다. 아울러 울진군수와 면담 및 한울원자력안전협의회 간담회를 통해 지역주민의 의견을 청취도 챙겼다.

원안위에 따르면 엄 위원장은 전찬걸 울진군수와의 면담 자리에서 신한울 1ㆍ2호기 운영허가 심사 관련 사항에 대해 의견을 교환하고, 오는 7월 예정된 방사능방재 합동훈련이 내실있게 진행될 수 있도록 각별한 관심과 협조를 요청했다.

또 한울원자력안전협의회 위원들과의 간담회 자리에서는 “국민들의 신뢰를 회복하기 위해 안전규제와 관련된 정보의 적극적 제공은 물론 소통 강화에 많은 노력을 기울이겠다”며 “원전 구조물의 안전을 위해 정기검사는 물론 특별점검을 통해 꼼꼼히 점검을 하겠다”고 밝혔다.

아울러 엄 위원장은 신한울 1ㆍ2호기 건설현장을 방문해 이동형발전차, 비상냉각수 외부주입유로 등 후쿠시마원전 사고와 같은 중대사고에 대처하기 위한 설비 등을 점검했다.

김소연 기자  ksy@knpnews.com

<저작권자 © 한국원자력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소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